2021.06.1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2℃
  • 구름조금강릉 20.4℃
  • 구름많음서울 25.6℃
  • 구름조금대전 25.9℃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조금금산 22.5℃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부동산


인천·충북 아파트 3채 중 1채는 외지인이 샀다

올 1분기 전국 아파트 외지인 매입 비중 ‘역대 최고’

URL복사

 

올해 1분기 외지인들의 전국 아파트 매입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인천과 충북의 경우 3채 중 1채는 외지인이 쓸어갔다.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거주지별 아파트 매입 거래량을 분석해 5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타 지역 거주자가 매입한 아파트 비중은 27.3%로,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6년 이래 가장 높았다.

 

올 1분기 외지인 아파트 매입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지역도 6곳이나 됐다. 인천(36.7%)을 비롯해 충북(33.4%), 경기(28.6%), 전북(25.9%), 제주(25.4%), 부산(16.9%) 등이다. 

 

저금리에 따른 유동성 증가와 주택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 심리가 부동산 투자수요를 자극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전국 아파트 중위가격은 1년 만에 30%나 뛰었다.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중위가격은 지난해 4월 3억6,727만원에서, 올해 4월 4억7,745만원으로 1년 만에 1억1,018만원이나 올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외지인 투자자들이 아파트 가격을 띄우고 현지인이 추격 매수해 아파트 가격이 계속해서 오르는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