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22.5℃
  • 박무서울 14.9℃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0.7℃
  • 구름조금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9.9℃
  • 맑음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조금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 사퇴…與 "정치 검찰 능력 보여 와", 野 "상식·정의 무너진 것 확인한 날"

노웅래 "철저한 정치적 계산 결과…'야당發 기획 사퇴' 의심"
국민의당 "무너진 공정과 정의 다시 일으켜 세우는 데 남은 일생 힘 보태길"

URL복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사의를 전격 사의를 표명하자 여야가 엇갈린 평가를 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얻은 건 '정치검찰'의 오명이요, 잃은 건 '국민의 검찰'이라는 가치"라고 했다.

 

허 대변인은 "국민에 신뢰받는 기관이 될 때까지, 검찰 스스로 개혁의 주체가 되어 중단 없는 개혁을 하겠다던 윤 총장의 취임사는 거짓이었음이 드러났다"라며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석열 총장은 오로지 ‘검찰’이라는 권력기관에 충성하며 이를 공정과 정의로 포장해 왔다"라고 비판했다.

 

허 대변인은 "검찰의 '선택적 정의'와 '선택적 수사'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로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는 '윤석열 죽이기'로 포장하며 정치 검찰의 능력을 보여 왔다"라며 "이제 정치인 윤석열이 어떻게 평가받을지는 오롯이 윤석열 자신의 몫"이라고 했다.

 

앞서 윤 총장은 이날 "검찰에서의 제 역할은 이제까지"라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윤 총장은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그 피해는 오로지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저는 우리 사회가 오랜 세월 쌓아 올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보고 있기 어렵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제가 지금까지 해왔듯이 앞으로 제가 어떤 위치에 있든지 자유민주주의와 국민을 보호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향후 정치 입문 가능성을 열어둔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다.

 

노웅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윤 총장 사퇴를 "'정치적 득실 따진' 야당발(發) 기획 사퇴"라고 했다.

 

노 최고위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 시점이 매우 석연치 않다"라며 "직무정지도 거부하면서 법적 소송까지 불사하겠다고 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 갑자기 임기 만료를 고작 4개월여 앞두고 사퇴하겠다는 것은 철저한 정치적 계산의 결과로 봐야 한다"라고 했다.

 

노 최고위원은 "특히, 오늘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이제 막 정해지자마자 돌연 사퇴발표를 한 것은 피해자 코스프레임과 동시에 이슈를 집중시켜 4월 보궐선거를 자신들 유리한 쪽으로 끌어가려는 '야당發 기획 사퇴'를 충분히 의심케 한다"라며 "이미 어제 대구에 방문했을 때 국민의힘 소속 광역시장이 직접 나와 영접을 하고 지지자들 불러모아 '대선 출마 리허설'을 했던 것도 이제 와 보면 다 철저한 계획하에 이뤄졌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정권의 폭주를 막을 마지막 브레이크가 없어졌다"라고 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사욕과 안위가 먼저인 정권의 공격에 맞서는 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상식과 정의가 무너진 것을 확인한 날"이라고 논평했다.

 

배 대변인은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검찰총장의 회한이 짐작된다"며 "정권의 핵심과 그 하수인들이 당장 희희낙락할지 몰라도 이제 앞으로 윤 총장이 내려놓은 결과의 무게를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선한 국민을 보호함에 최선봉에 서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켜내시길 당부한다"고 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과거 정권의 적폐를 훌쩍 넘어선 현 정권하의 수많은 비리 행위를 목도하면서 정의를 구현해야 할 책임을 다하지 못한 채 떠나는 윤 총장을 바라볼 수밖에 없는 국민은 불안하다"라며 "지속적인 권력 수사에 대한 무력화 시도를 감당하지 못하고 직을 내려놓기로 결심하기까지 숱한 고뇌의 날들을 보냈을 것"이라고 했다.

 

안 대변인은 "그동안 윤 총장의 기개와 결기는 충분히 드러났고, 개혁이 요구되는 조직의 리더로서의 고민과 책임감 또한 여러 족적에 묻어나 천만다행"이라며 "입으로는 공정이니, 정의니 남발하며 위선과 가증스러운 행태로 내로남불이 당연히 여겨지는 세상을 만들어버린 현 정권에 맞서서 무너진 공정과 정의를 다시 일으켜 세우는 일에 남은 일생의 모든 힘을 보태어 주기 바란다"라고 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