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9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이슈

‘MBC블랙리스트 파문’ 일파만파 … 제작거부 이어져

 

MBC에서 카메라기자에 대한 요주의 인물 성향등을 분석하고 분류한 것으로 보이는 블랙리스트 문건이 발견돼 파문이 일고 있다.

 

MBC 영상기자회 소속 카메라기자 30여명은 9일 오후부터 제작거부에 돌입했다. 영상기자회 소소속 기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풍문으로 들어왔던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눈으로 직접 확인했다면서 블랙리스트는 영상기자의 업무능력, 업무성과와 전혀 상관없이, 노동조합 활동과 회사정책 충성도를 기준으로 기자들을 네 개의 등급으로 분류했다. 더불어 무능, 게으름, 회색분자 같은 저열한 단어와 싸구려 문장으로 기자들을 성향 평가하고 인격살인 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개인차원의 일로 치부하고 꼬리를 자르려 하고 있다면서 “2012170일 파업이후, 보도영상부문이 공중분해 됐다. 발기발기 찢겨져 노예들처럼 살아온 MBC영상기자들은 이제 각자의 자리에서 카메라를 내려놓고, 블랙리스트의 진실을 스스로 밝히기 위해 제작중단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블랙리스트 파문은 카메라기자들을 넘어 콘텐츠제작국 소속 PD들도 제작거부에 들어갔으며, 보도국 취재기자들도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도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9일 현안브리핑을 통해 구체적인 성향 분석이 된 문건이 공개됐음에도, MBC 사측은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한다면서 “MBC 사측의 요구대로 법적 조치가 반드시 필요하다. 검찰의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개된 문건은 카메라 기자에 한정된 것으로, 이 외에도 취재 기자, 아나운서 등에 대한 또 다른 블랙리스트의 존재 여부도 밝혀야 할 것이라며 블랙리스트 작성의 배후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기획한 청와대가 MBC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청와대 개입 여부도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MBC는 공식입장을 통해 회사와 보도본부 간부 등 그 누구도 본적 없는 정체불명의 문건이라고 밝히면서 특정 문건과 관련해 영상기자회를 포함 전사 차원의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공정하고 철저하게 조사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