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9.0℃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조금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30.3℃
  • 구름조금광주 28.9℃
  • 구름조금부산 27.4℃
  • 맑음고창 27.6℃
  • 구름조금제주 30.2℃
  • 흐림강화 24.9℃
  • 구름조금보은 25.9℃
  • 맑음금산 27.9℃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9.6℃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이슈

전체기사 보기






사회

더보기
서울시,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4,000여명 코로나19 진단검사 명령
수도권 교회 등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과 방문자 4,000여 명에게 진단검사를 명령했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15일 오전 브리핑에서 "사랑제일교회 교인과 방문자 4,053명에게 안전안내 문자를 발송했고 어제 진단검사 이행 명령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교인과 방문자는 감염병예방법상 자가격리 강제처분 대상이다. 만일 이행 명령을 어길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2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으며, 확진자가 발생하면 구상권 청구도 가능하다. 서울시는 앞서 사랑제일교회로부터 교회 출입자 명단을 제출받았지만 부정확한 자료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통제관은 "교회가 제출한 자료에는 전광훈 담임목사의 명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자료가 정확하지 않은 만큼 정확한 자료제출 협조를 부탁드리며, 제출하지 않을 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박 통제관은 "자료가 정확하지 않은 상태로, 자료 제출에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정확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랑제일교회를 포함한 보수단체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 경복궁역 인근에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