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11.1℃
  • 구름조금강릉 14.1℃
  • 맑음서울 12.1℃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4.7℃
  • 구름많음광주 12.2℃
  • 구름조금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12.9℃
  • 흐림제주 14.9℃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10.2℃
  • 구름많음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4.2℃
기상청 제공

정치


'본선직행' 보인다...이재명, 전북 경선 압승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경선에서 압승을 거뒀다.

 

이 지사는 26일 오후 전라북도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열린 전북 지역경선에서 득표율 54.5%로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전북 경선은 전날 전남·광주 경선에 이어 민주당 대선 경선의 향배를 결정하는 최대 승부처로 꼽히던 곳이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이날 경선에서 38.48%로 2위를 기록했다. 호남 경선에서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려던 이 전 대표 입장에서는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이외에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5.21%), 박용진 의원1.25%%), 김두관 의원(0.51%)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 지사는 전날 전남·광주 경선(46.9%)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게 0.2%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패한걸 제외하면 대전·충남 경선(54.81%), 세종·충북 경선(54.81%), 대구·경북 경선(51.12%), 강원 경선(55.36%) 및 1차 수퍼위크(51.09%)와 이날 전북 경선(54.5%)까지 모두 과반 득표에 성공했다.

 

이 지사가 이른바 대장동 이슈에도 흔들리지 않고 압승을 거두며 ‘이재명 대세론’을 입증한 가운데, 사실상 본선행 티켓을 거머쥘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경선 과반 득표자는 결선 투표 없이 대선후보로 최종 선출된다.

 

한편, 김두관 의원은 이날 경선을 마친 직후 후보직을 사퇴하고 이재명 경기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