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9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22.4℃
  • 구름조금서울 23.5℃
  • 맑음대전 25.6℃
  • 맑음대구 23.8℃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5.2℃
  • 맑음부산 25.8℃
  • 구름조금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5.1℃
  • 구름조금강화 23.8℃
  • 맑음보은 23.6℃
  • 맑음금산 23.9℃
  • 구름조금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3.8℃
  • 맑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정진석 추기경 선종에 "참으로 온화하고 인자한 어른이셨다"

"우리 국민과 함께해주시길 기도"

URL복사

 

지난 27일 정진석 추기경이 노환으로 선종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 천주교의 큰 언덕이며 나라의 어른이신 추기경님이 우리 곁을 떠나 하늘나라에 드셨다"라며 고인을 애도했다.

 

문 대통령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며 "참으로 온화하고 인자한 어른이셨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서른아홉 젊은 나이에 주교로 서품되신 후, 한평생 천주교 신자뿐 아니라 국민 모두에게 평화를 주신 추기경님의 선종이 너무나 안타깝다"라며 "추기경님은 '모든 이를 위한 모든 것'이란 사목 표어를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실천하심으로써 우리에게 '나눔과 상생'의 큰 가르침을 남겨주셨고, "가장 중요한 것은 돈보다 사람을 중심으로 한 정책"이란 말씀은 국민들의 가슴에 깊이 새겨졌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추기경님, 지상에서처럼 언제나 인자한 모습으로 우리 국민과 함께해주시길 기도한다"라며 "추기경님의 정신을 기억하겠다. 영원한 평화의 안식을 누리소서"라고 했다.

 

한편 전날 서울성모병원에서 향년 90세로 선종한 정진석 추기경은 한국교회 두 번째 추기경으로 생명 운동을 이끌었다. 생전 한마음한몸운동본부에 장기기증 의사를 밝혔으며, 선종 후 각막을 기증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 노후 열수송관 점검하고 노인일자리도 창출하는 ‘안전실버지킴이’ 추진
경기도가 노후 열수송관을 점검하면서 노인 일자리도 창출하는 ‘안전실버지킴이’ 시범사업을 7월부터 시행한다. 경기도는 8일 오후 경기도사회서비스원 회의실에서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 이화순 경기도사회서비스원장, 곽승신 한국지역난방공사 건설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실버지킴이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사전 조사를 통해 파악된 열수송관 노후 지역 중 1~2곳에 만 60세 이상 도민을 지역당 10~20명씩 ‘안전실버지킴이’로 채용하는 내용이다. 7월 중 채용을 마무리하면 선발된 인원들은 조를 이뤄 점검 차량 진입이 어려운 도보를 중심으로 지열과 맨홀을 점검하는 등 노후 열수송관을 주기적으로 확인한다. 2018년 고양시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 사고 등으로 노후 열수송관에 대한 점검인력 확대 목소리가 제기되면서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자체 채용인력 외 추가 인원을 필요로 하는 상황이다. 한국지역난방공사가 관리하는 열수송관 전체 2,346km 중 35%가 20년 이상 장기 사용했으며 이 가운데 63%가 경기도에 밀집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도는 사업 관련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맡고,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은 현장 모니터링, 성과분석 등 원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