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1.7℃
  • 맑음대구 23.8℃
  • 맑음울산 22.9℃
  • 맑음광주 23.3℃
  • 맑음부산 24.4℃
  • 맑음고창 21.7℃
  • 맑음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18.3℃
  • 맑음보은 20.4℃
  • 맑음금산 20.9℃
  • 맑음강진군 23.0℃
  • 맑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박종호' 기자의 전체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조국 전 장관, '조국은 중국 간첩' 주장 유튜버들 고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다수의 유튜버를 고소한 한 조사를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들에 대한 민사소송도 진행하겠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며 자신이 고소한 한 유튜버가 올린 영상의 내용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이 소개한 유튜버는 지난해 8월 '법꾸라지 조국, 법무장관 되면 중국에 대한민국을 갖다 바친다. – 조국의 조국은 뒷배 중국, 강력한 의혹 사모펀드'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조국의 진정한 의혹은 조국과 문재인 일당들에게 뒷배가 있는데 그 뒷배가 바로 공산주의 종주국 중국이 그들의 뒷배라는 사실이다", "조국도 중국을 자신의 사상적 고향으로 여기고 충성을 바칠 대상으로 중국을 삼고 있다", "조국이 중국의 간첩일 수 있다는 증거는 조국이 중국으로부터 사업상 관계를 명목으로 어떤 뇌물을 받았고 그 뇌물을 받는 통로가 바로 요즘 그렇게 논란이 되고 있는 조국 가족이 투자한 이 사모펀드라는 곳이다"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이렇게 투자하기로 한 조국 일가가 이 펀드로 떼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이 바로 중국 공산당이 이들에게 조국 일가에게 특히 조국에게 뇌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