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6 (목)

  • 맑음동두천 28.7℃
  • 구름조금강릉 22.6℃
  • 연무서울 29.6℃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5.2℃
  • 맑음광주 28.8℃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6.9℃
  • 맑음강화 25.9℃
  • 맑음보은 28.2℃
  • 맑음금산 28.7℃
  • 맑음강진군 26.8℃
  • 맑음경주시 29.1℃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경제


IMF 외환위기 이후 22년간 실업자 수 2배↑, 실업률 역대 최고

20대 고용상황 심각…취업자 수 1997년 이후 지속 하락, 실업률 역대 최고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우리나라 실업자 수는 22년간 4월 기준 두 배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그중에서도 20대의 고용률, 실업률이 심각한 수준이었다.

 

16일 인크루트는 우리나라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에 자금지원을 요청하기로 공식적으로 결정한 1997년 11월21일부터 지난달까지 22년간의 4월 기준 취업자 수, 실업자 수, 실업률, 고용률 등 누적 고용 동향을 조사한 결과 실업자 수는 외환위기 이전인 1997년 4월 61만6,000명에서 두 배 늘어났다고 밝혔다.

 

전날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4월 고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자 수는 전년대비 8만4,000명 늘어난 124만5,000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실업자 수는 1997년 4월 61만6,000명, 1998년 4월 146만명, 1999년 4월 156만7,000명으로 2.5배가량 증가한 바 있다.

 

이후 2008년 4월 79만1,000명선까지 줄어들었지만, 최근 6년간 다시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또한 실업률은 4.4%로, 1997년 4월 2.8%에서 1998년 4월 6.8%로 2배 이상 급증했고, 1999년 7.2%로 정점을 찍었다가 2000년 4월 4.5%로 낮아진 이후 19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다.

 

특히, 20~29세 실업률은 지난달 11.7%를 기록하며 1997년 5.4%, 1998년 11.3%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전년대비 17만1,000명 늘어난 2,703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두 달 연속 20만명대 증가폭을 기록하다가 다시 10만명대로 떨어졌다.

 

이 가운데 20대 취업자 수는 368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2만1,000명 늘었지만, 1997년 501만4,000명 이후 계속 뒷걸음질 치고 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1년 전보다 0.1%p 하락한 60.8%를 기록했다.

 

OECD 비교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6.5%로 역시 0.1%p 떨어졌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세 이상은 지난해 4월보다 10.%p 상승했지만, 20대와 30대, 50대는 각각 0.2%p, 40대는 0.8%p 하락했다.

 

20대 고용률은 지난달 57.2%로, 전 연령층의 고용률이 점차 회복세를 보이는 것과 달리, 20대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모양새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청년 취업을 늘리기 위한 정부의 고강도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문무일 "국회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민주적 원칙에 부합하지 않아"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한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대해 "형사사법체계의 민주적 원칙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대검찰청 청사 15층 중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하며 "국민의 기본권 보호에 빈틈이 생길 우려가 있다는 점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했다. 문 총장은 "현재 국회에서 진행되는 수사권조정 논의를 지켜보며 검찰은 반성과 각성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며 "지금의 논의에 검찰이 적지 않은 원인을 제공하였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부 중요사건에서 정치적 중립성에 대해 문제제기가 있었고, 억울함을 호소한 국민들을 제대로 돕지 못한 점이 있었던 것도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했다. 문 총장은 "수사는 진실을 밝히는 수단이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국민의 기본권을 합법적으로 침해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며 "형사사법제도의 개선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민주적 원칙이 최우선으로 고려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사를 담당하는 어떠한 기관에도 통제받지 않는 권한이 확대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문 총장은 자체적인 검찰개혁 방안을 밝히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