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8 (화)

  • 맑음동두천 19.6℃
  • 흐림강릉 20.6℃
  • 맑음서울 23.1℃
  • 구름조금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3.0℃
  • 구름조금울산 21.3℃
  • 맑음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22.3℃
  • 맑음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5.1℃
  • 맑음강화 18.3℃
  • 흐림보은 20.4℃
  • 구름많음금산 21.6℃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20.5℃
  • 구름조금거제 22.0℃
기상청 제공

사회


해양수산부, 2022년 어촌뉴딜 대상지 50개소 선정 계획 발표

URL복사

해양수산부는 ‘2022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 선정계획’을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어촌뉴딜300사업은 낙후된 어촌 어항을 현대화하고 어촌 특화개발을 통해 어촌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으로 정부의 대표 지역밀착형 생활SOC(사회간접자본) 사업 중 하나다. 해양수산부는 2019년 70개소를 시작으로 2020년 120개소, 2021년 60개소 등 현재까지 총 250개소의 대상지를 선정해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해양수산부는 2022년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로 50개소를 새롭게 선정할 계획이다. 국가어항을 제외한 법정어항과 소규모 항포구 및 그 배후에 위치한 어촌마을이 대상이며, 공모 접수기간은 2021년 9월 6일부터 10일까지다.

 

최종 대상지는 시도 평가, 서류 및 현장 평가, 가감점 등을 고려한 종합평가를 거쳐 올해 12월 중 확정될 예정인데, 최종 선정된 대상지는 개소당 평균 100억 원(최대 150억 원, 국비 70%, 지방비 30%)을 지원받아 시설 개선 등을 추진하게 된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대상지 선정 시 지역의 상생과 화합을 중점적으로 고려할 계획이다. 그동안 어촌뉴딜사업은 ‘1개 마을-1개 신청’이 주로 이뤄졌으나, 2022년에는 2개 이상 마을이 화합하여 권역계획을 적극적으로 제출할 수 있도록 변경된 공모지침을 마련했다. 예컨대 1개 지자체에서 2개 이상의 공모계획을 제출하는 경우 평균 100억 원 이하로 제출해야 하지만, 권역계획의 경우 최대 150억 원 이상 제출이 가능한 식이다.

 

또 공모계획에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유시설인 ‘생활서비스 복합화시설’ 계획을 포함할 경우 가점(+1점)을 부여해 선정된 마을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의 생활 서비스를 함께 개선하고 장기적으로는 어촌마을의 개방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사업 추진 중 발생할 수 있는 지역의 갈등 요소를 해당 마을이 직접 발굴하여 해결하는 방안을 계획서에 담도록 하고, 서면평가 항목을 신설하여 마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갈등관리 역량도 함께 평가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어촌계 신규계원 수용 노력 등 마을개방 노력도에 대한 평가비중을 확대해 어촌지역 인구 소멸에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어촌 공동체로 도약하는 것을 유도하고자 했다.

 

최현호 해양수산부 어촌어항재생사업기획단장은 “어촌뉴딜사업으로 어촌마을이 활력이 넘치는 공간으로 변해가고 있다”며 “내년도 어촌뉴딜사업의 테마는 지역의 상생과 화합인 만큼, 각 지역에서는  이를 고려한 공모계획을 차질 없이 준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 노후 열수송관 점검하고 노인일자리도 창출하는 ‘안전실버지킴이’ 추진
경기도가 노후 열수송관을 점검하면서 노인 일자리도 창출하는 ‘안전실버지킴이’ 시범사업을 7월부터 시행한다. 경기도는 8일 오후 경기도사회서비스원 회의실에서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 이화순 경기도사회서비스원장, 곽승신 한국지역난방공사 건설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실버지킴이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사전 조사를 통해 파악된 열수송관 노후 지역 중 1~2곳에 만 60세 이상 도민을 지역당 10~20명씩 ‘안전실버지킴이’로 채용하는 내용이다. 7월 중 채용을 마무리하면 선발된 인원들은 조를 이뤄 점검 차량 진입이 어려운 도보를 중심으로 지열과 맨홀을 점검하는 등 노후 열수송관을 주기적으로 확인한다. 2018년 고양시 백석역 열수송관 파열 사고 등으로 노후 열수송관에 대한 점검인력 확대 목소리가 제기되면서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자체 채용인력 외 추가 인원을 필요로 하는 상황이다. 한국지역난방공사가 관리하는 열수송관 전체 2,346km 중 35%가 20년 이상 장기 사용했으며 이 가운데 63%가 경기도에 밀집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도는 사업 관련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맡고,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은 현장 모니터링, 성과분석 등 원활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