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22.5℃
  • 박무서울 14.9℃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0.7℃
  • 구름조금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9.9℃
  • 맑음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조금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문화


무주 한풍루·양주 회암사지 사리탑 '보물' 지정 예고

한풍루, 조선 시대 관아 건물…한석봉 현판 글씨
사리탑, 당대 최고의 석공 설계·시공 추측

URL복사

 

전라북도 유형문화재인 무주 한풍루(茂朱 寒風樓)와 경기도 유형문화재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揚州 檜岩寺址 舍利塔) 등 2건의 문화재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될 예정이라고 문화재청이 20일 밝혔다.

 

조선 시대 관아 건물인 무주 한풍루는 선조 때 문신 백호 임제가 호남의 삼한(三寒)인 무주 한풍루(寒風樓), 남원 광한루(廣寒樓), 전주 한벽루(寒碧樓) 중에서도 으뜸으로 꼽으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던 문화재다. 특히 현판의 글씨는 한석봉이 썼다고 전해진다.

 

정면 3칸, 옆면 2칸의 중층 누각 팔작지붕 건물로 이익공 양식 등의 특성을 보이고 있어 조선 후기 관아누정 격식에 충실하게 건축됐다는 평가다.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은 조선 전기 왕실에서 발원하여 건립한 진신사리탑이다. 규모가 크고 보존상태도 양호하다. 사리탑의 형식과 불교미술의 도상, 장식문양 등 왕실불교미술의 여러 요소를 알 수 있다.

 

팔각을 기본으로 구축된 다층의 기단부와 원구형 탑신, 상륜부로 구성돼 있고, 팔각을 평면으로 지대석 윗면에 2층으로 조성된 기단을 구축하고 다른 승탑에 비해 기단 면석은 높게, 갑석은 두텁게 치석하여 현존하는 사리탑 중 가장 높은 기단을 구비하고 있다.

 

전체적인 양식과 조영기법, 세부 문양들이 조선 전기의 왕릉을 비롯한 왕실 관련 석조물과 비슷하다.

 

사리탑의 규모, 치석 상태, 결구 수법 등을 고려할 때 당대 최고의 석공이 설계하고 시공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문화재청은 사리탑이 조선 전기 석조미술의 정수이자 대표작으로 역사, 학술, 조형적 가치가 크다고 판단했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보물로 지정 예고한 무주 한풍루와 양주 회암사지 사리탑을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수렴된 의견을 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