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8.7℃
  • 황사서울 16.5℃
  • 흐림대전 16.5℃
  • 흐림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3.4℃
  • 박무광주 18.7℃
  • 구름조금부산 20.1℃
  • 흐림고창 16.1℃
  • 구름조금제주 25.1℃
  • 맑음강화 16.8℃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4.7℃
  • 흐림강진군 20.0℃
  • 구름조금경주시 25.8℃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정보


고지혈증 환자, 스타틴 즉시 복용해야 심뇌혈관질환 예방 효과 있어

URL복사

고지혈증 진단과 즉시 스타틴을 사용하는 것이 심뇌혈관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인선 교수와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 (공동 1저자 장주영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4년부터 2012년까지 9년간 국가 검진 후 총 콜레스테롤 240mg/dL 이상으로 고지혈증 진단을 받은 40~79세 성인 1만1,320명을 대상으로 고지혈증 사용 시기와 복약태도가 심뇌혈관 질환 발생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모든 대상자들을 유럽의 SCORE (Systematic Coronary Risk Evaluation) 라는 심뇌혈관 질환 위험척도에 따라 분류해 중간 위험도를 기준으로 2개 군으로 분류해 비교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지혈증을 처음으로 진단받고 진단 6개월 후부터 스타틴을 복용했을 경우 6개월 전부터 복용한 환자보다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1.24배 증가했다. SCORE 척도가 높은 고위험군의 경우는 조기에 스타틴을 사용했을 경우 위험도가 낮았다.

 

진단 후 6개월 이내 스타틴 복용자들 중 ▲지속 사용자 ▲복용 중단자 ▲중단 후 재복용자를 구분한 연구에서도 복용 중단자는 지속사용자에 비해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이 1.71배 증가했다. 반면, 중단 후 재복용자는 위험이 1.34배로 낮아졌다.

 

이러한 현상은 SCORE 척도가 높은 고위험군에서 더 뚜렷했다. 스타틴 중단자의 심뇌혈관 질환 위험은 3.01배로 증가됐지만 중단 후 재 사용자의 경우는 1.48배로 낮아졌다.

 

유인선 이대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사진)는 “이번 연구는 심뇌혈관질환 고위험군인 고지혈증 환자들의 경우 되도록 빠른 시간에 스타틴을 지속적으로 복용해야 심뇌혈관의 위험성을 낮출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며 “유럽의 기준이 아닌 ‘한국형 심뇌혈관질환 위험 척도’에 따른 스타틴 사용의 이점에 대해서도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 의학저널인 영국의학저널(BMJ open) 최신호에 게재됐다.








배너




사회

더보기
경기도-인천시, 확진자 동선 데이터 공동활용 위한 MOU 체결
경기도가 인천광역시와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공동활용하기로 하고 도가 개발해 서비스 중인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에 이를 적용한다. 이에 따라 해당 앱에서는 경기도뿐만 아니라 수도권 전체 확진자 공개동선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수도권 지자체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협력하는 첫 사례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과 박재연 인천광역시 정책기획관은 7일 이 같은 내용의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 공동활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서면으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지역 내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의 표준 마련 ▲표준화된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의 공유 ▲협약기관에서 운영하는 방역 서비스의 확대와 데이터 활용 상호지원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두 기관은 우선 경기도에서 운영 중인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 서비스에 경기도, 인천시, 서울시 등 수도권 전체의 확진자 공개동선 데이터를 입력하고 수도권 주민 누구나 앱을 이용해서 위험동선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난 2월 23일 서울대와 협력해 ‘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서비스를 정식 시작한 후 사용자들이 요구한 사항을 반영해 동선 확인 지도를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