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22.5℃
  • 박무서울 14.9℃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0.7℃
  • 구름조금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9.9℃
  • 맑음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조금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정보


경기도 특사경, 유통기한 지났거나 원산지 속이는 배달음식 전문점 불법행위 수사

○ 1월28일~2월9일까지, 도내 배달음식 전문점 600여 곳 대상
- 원재료 냉장·냉동 보관기준 위반, 유통기한 경과, 원산지 허위·거짓 표시 등 중점 점검

URL복사

 

경기도가 오는 28일부터 2월 9일까지 배달음식 전문점의 위생관리 실태와 농축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여부 등 불법행위에 대한 집중 수사에 들어간다.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온라인쇼핑 동향 자료에 따르면 배달음식 시장 규모는 2017년 2조7천억 원에서 2019년 9조7천억 원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배달음식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식품 안전관리 강화 차원에서 이번 광역수사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수사 대상은 배달앱에 등록된 음식점 중 인터넷 로드뷰 조회 등을 통해 배달 비중이 높은 것으로 판단되는 업체 등 600여 곳이다.

 


주요 수사내용은 ▲원재료에 대한 냉장·냉동 보관기준 위반 여부 ▲유통기한 경과 원료 조리·판매목적 보관 ▲원산지 허위·거짓 표시 여부 등이다.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식품의 냉장·냉동 보관기준을 위반했을 때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유통기한이 경과된 제품을 조리에 사용하거나 ‘폐기용 또는 교육용’이라는 표시 없이 보관한 경우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또한 수입산을 국내산 등으로 원산지를 허위·거짓 표시하면 원산지표시법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