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3 (수)

  • 맑음동두천 17.0℃
  • 흐림강릉 17.7℃
  • 구름조금서울 20.7℃
  • 구름조금대전 19.4℃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0.8℃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16.4℃
  • 흐림보은 17.0℃
  • 맑음금산 16.8℃
  • 구름조금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8.1℃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사회


직장인 10명 중 6명 이상 “코로나 이후 ‘디지털 과부하’ 심해졌다”

URL복사

 

코로나19 사태 이후 원격 및 비대면 업무 환경으로 급격한 변화를 겪은 직장인들이 ‘디지털 과부하’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44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이후 디지털 과부하를 겪고 있는지’ 질문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63.9%가 ‘디지털 과부하’로 인해 스트레스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고 7일 밝혔다.

 

스트레스를 겪은 이유는(*복수응답) ‘비대면 업무로 인해 메신저 연락이 더 잦아져서(53.7%)’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비대면 업무로 소통 시 의사 전달의 한계가 있어서(47.0%)’, ‘화상 회의/미팅 등 새로운 시스템에 대한 적응이 힘들어서(25.3%)’, ‘시공간의 제약이 없다 보니 업무량이 많아져서(24.9%)’, ‘코로나 이전 대비 업무 환경이 급변해서(20.3%)’ 등이 있었다.

 

반면 디지털 과부하를 겪지 않는 그룹(36.1%)은 그 이유로(*복수응답) ‘직장 내 비대면 업무를 하고 있지 않아서(49.7%)’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코로나 상황 이전과 동일하게 근무하고 있어서(46.5%)’, ‘디지털 과부하를 체감하지 못해서(25.8%)’, ‘대면 업무보다 스트레스가 적어서(17.6%)’, ‘신규 시스템 도입으로 인해 효율적인 업무가 가능해서(6.9%)’ 등이 뒤따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