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28 (목)

  • 맑음동두천 18.8℃
  • 구름조금강릉 20.1℃
  • 박무서울 19.6℃
  • 구름많음대전 20.0℃
  • 흐림대구 21.9℃
  • 맑음울산 21.2℃
  • 박무광주 20.8℃
  • 맑음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19.2℃
  • 구름많음제주 24.0℃
  • 맑음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19.1℃
  • 흐림금산 19.1℃
  • 흐림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김종현' 기자의 전체기사

HOT클릭 TOP7


사회

더보기

경제

더보기
중국 경제 성장 모델은 업그레이드 회피?
어느 나라든 초기에 경제를 성장시킬 때 정부의 강력한 주도로 요소 투입 성장 모델이 필요하다. 한국도 그랬고, 일본, 싱가포르, 대만 등도 마찬가지였다. 유럽에서는 독일이 히틀러 시대와 2차 세계대전 후에 동일한 요소 투입으로 경제성장을 달성해냈다. 정부의 강력한 드라이브 모델을 실시한다고 해서 모두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필요조건은 효율적인 행정력과 잘 살아보려는 국민들의 열망이 합해지면 초기의 비약적인 성장은 가능하다. 역사적으로 보면이 두 가지 요건을 모두 갖춘 나라는 많지 않았다. 중국 모택동 시대는 소련의 국가동원 경제의 초기 성공모 델을 본받아 어찌 보면 소련보다 더 가혹한 국민 동원 경제 체제를 실험한 결과 철저히 실패를 경험했다. 인간 본성을 억압하고 공포로 몰아넣은 국가동원체제와 끔찍한 문화 대혁명의 회오리 속에서 경제가 성장할 리가 없다. 모택동 사후 개혁과 개방정책을 택한 등소평 이후 중국은 효율적인 행정력과 중국 인민들의 헝그리 정신을 기반으로 미국과 일본, 유럽, 한국의 기술과 자본, 경험이 유입됨으로써 세계2위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했다. 중국은 요소 투입 모델에서 민간 섹터의 자율적인 의지와 창의성에 의지한 경제 모델로 업그레이드 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