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0.0℃
  • 서울 1.1℃
  • 대전 0.4℃
  • 대구 1.6℃
  • 울산 2.9℃
  • 광주 2.1℃
  • 흐림부산 4.3℃
  • 흐림고창 1.6℃
  • 제주 7.5℃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2.6℃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사건


살인마 정유정, 명문대생 신분 탈취 노렸다는 주장 제기돼

아르바이트 앱(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만난 20대 여성을 피해자 집에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체포된 정유정(23)씨가 동년배 명문대 학생의 신분을 훔치려는 의도로 살인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정유정은 2018년 고등학교 졸업 후 5년간 별다른 직업 없이 할아버지와 단둘이 살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유정의 할아버지는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손녀가) 다음 달 공무원 필기시험이 있어 독서실, 도서관 등에서 공부하고 있었는데, 상상도 안 했던 일이 벌어졌다”며 “내가 손녀를 잘못 키운 죄로 (이런 일이 벌어졌다). 유족한테 백배사죄하고 싶다. (지금) 내 심정이 그렇다”고 증언했다.

 

범죄 심리 전문가들은 정유정이 고학력 대학생이 포진한 과외 앱을 이용했고, 온라인상에서 인기 있고 높은 학력을 가진 피해자들을 지목한 점에 주목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피해자 신분 탈취(를 위한 범행이었을 것으로 의심된다)”며 “(피해자가) 온라인에서 인기 있는 과외 교사였지 않았냐. (정유정은) 자신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 이 여성의 정체성을 훔치려고 했던 것 같다”고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설명했다.

 

정유정은 피해자를 만났을 당시 중학교 3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행세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6일 오후 5시40분경 부산 금정구 소재 피해자 집에서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여행용 가방(캐리어)에 담아 경남 양산 낙동강 인근 숲속에 시신 일부를 유기했다.

 

이러한 정유정의 만행은 그를 손님으로 태웠던 택시 기사의 신고로 덜미가 잡혔다. 혈흔이 묻은 캐리어를 숲속에 버리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가 경찰에 신고했고, 지난달 27일 오전 6시 정유정은 긴급 체포됐다.

 

캐리어에 있지 않았던 시신 일부는 피해자의 집에서 발견됐고, 정유정은 지난 1일 신상 정보가 공개됐다.

 

정유정은 2일 오전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던 중 만난 취재진에게 “피해자 유가족들에게 정말 죄송하다.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고 할 말이 없다.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