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2.1℃
  • 맑음강릉 29.7℃
  • 구름조금서울 32.3℃
  • 구름조금대전 31.9℃
  • 흐림대구 34.2℃
  • 구름많음울산 32.9℃
  • 구름조금광주 34.5℃
  • 흐림부산 27.4℃
  • 구름조금고창 33.5℃
  • 구름많음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1.1℃
  • 구름많음금산 31.4℃
  • 구름조금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5.7℃
  • 구름많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이슈


한국노총, 경사노위 참여 중단···탈퇴도 배제못해

 

한국노총이 산별 노조 간부에 대한 강경 진압에 반발해 대통령 직속 노사정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참여를 전면 중단한다.

 

7일 오후 한국노총은 전남 광양 지역지부 회의실에서 제100차 긴급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 참여한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경사노위 참여는 전면 중단으로 하되 어떤 필요시에 위원장이 언제라도 탈퇴를 결단할 수 있도록 위임해달라”며 동의를 구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노조 관계자들은 박수로 동의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현 한국노총 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석열 정권 심판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며 “결코 묵과할 수 없는 노동계에 대한 강력한 탄압에 맞서 전 조직적으로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노조계는 전부터 경사노위 위원장인 김문수 위원장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표시해 왔다. 극우 성향 발언을 서슴지 않을 뿐더러 지난 3월 무노조 업체를 방문하고서는 “감동받았다. 현장에서 핸드폰은 보관하고 사용할 수 없다. 평균임금은 4000만원이 안된다”는 글을 본인 계정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려 노조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아왔다.

 

이에 내년 총선을 앞둔 여당도 김 위원장이 부담스럽다는 입장을 여러차례 피력해 왔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비공개회의에서 “대선지지 여부를 떠나 한국노총과 관계를 복원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여당 의원은 “한국노총과 등지고 노동개혁을 하는 (현 시점의) 문제에 대해 당내에서 걱정이 있다. 한국노총은 합리적이기 떄문에 여당과 같이 가야 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한편, 한국노총과 함께 국내 양대노총인 민주노총은 이번 결정이 별로 놀랍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상진 민주노총 대변인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국노총에서) 결정한 것을 갖고 우리가 뭐라 평할 수 있겠는가”면서도 “여태까지 (한국노총과) 잘 해왔고 앞으로도 같이 잘 할 것”이라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