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많음강릉 18.6℃
  • 연무서울 21.3℃
  • 연무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4.1℃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2.2℃
  • 흐림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2.7℃
  • 구름조금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조금거제 24.8℃
기상청 제공

정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에 오신환…"당 화합·자강·개혁 위해 최선"

김성식 의원 누르고 15일 의총서 당선…"강한 야당, 대안 제시 야당 만들 것"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재선의 오신환 의원이 선출됐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당의 화합을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총 24표 중 과반 득표에 성공해 김성식 의원을 누르고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오 원내대표는 당선 소감에서 당 화합과 강한 야당을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 선택이 얼마나 무거운 책임인지 잘 깊이 새기겠다. 당선됐음에도 환한 웃음을 지을 수 없는 건 의원님들의 똑같은 심정이라 생각한다"며 "지난 의총에서 우리가 결의했던 화합, 자강, 개혁의 길을 가기 위해 지난 과거에 우리가 통합하고 의원들에게 보였던 진정성으로 변함없이 최선을 다해 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지금 국회가 매우 엄중한 상황이다. 여야의 극단적인 대결 구도로 국회가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바른미래당의 바른 목소리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필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끌려가는 야당이 아니라 힘 있는 강한 야당, 그리고 대안을 제시하는 야당이 돼 실제 국회를 주도할 수 있는 바른미래당의 역할을 반드시 만들어 내겠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국회가 풀어야 할 산적한 현안들이 많다. 특히 탄력근로제, 2020년 최저임금 결정 관련 법안들"이라며 "제가 국회가 정상화되면 최우선의 민생경제 법안으로 하루속히 해결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도 했다.

 

특히 오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자유한국당 간 영수 회담 논란에 대해서는 "국민들께 얼굴 찌푸리는 일은 그만뒀으면 좋겠다"며 "5대5면 어떻고 1대1이면 어떠냐. 돌이켜보면 1대1 영수 연쇄회담도 가능할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식을 따지지 말고 대화를 해서 국회를 정상화는 것이 그 무엇보다 우리의 중요한 과제라고 생각한다"며 "그 역할을 하는 데 있어 제가 중심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