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19.5℃
  • 흐림강릉 21.8℃
  • 서울 21.3℃
  • 대전 23.4℃
  • 흐림대구 25.4℃
  • 맑음울산 25.7℃
  • 흐림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5.2℃
  • 맑음제주 24.6℃
  • 흐림강화 20.0℃
  • 흐림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4.9℃
  • 구름조금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경제


[M경제레이더] '조선쇼크' 거제, '관광사업'으로 재도약하나...2조 원대 민간자본 유치

거제시, 15일 서울시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투자설명회 개최...정계·재계인사 250여명 참석

이른바 ‘조선쇼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상남도 거제시에 약 2조 원대 민간자본이 투입되면서 재도약의 발판이 마련될 전망이다.



거제시는 15일 오전 서울시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투자설명회를 열고 ▲남부권 복합관광단지 조성사업 ▲거제 테르앤뮤즈 리조트 조성사업 ▲장목관광단지 조성사업 ▲해양 패밀리 랜드 조성사업 등 7개 사업에 대해 경동건설(주), 쌍용건설(주) 등 기업과 1조 9,000여억 원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시는 또 같은 자리에서 해양휴양특구 내 특화사업자를 모집하고 지세포 해양관광 조성사업, 고현항만 재개발 사업 등에 대한 투자도 요청했다. 조선쇼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거제시가 민간 관광산업 투자유치 등 산업의 다각화를 통해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권민호 거제시장은 행사 직후 M이코노미뉴스와 만나 “거제는 조선 산업으로 성장해 온 도시지만 지금은 (조선경기가)위축돼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산업업종의 전환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거제도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관광지”라며 “자연을 바탕으로 한 관광산업의 비중을 늘리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투자설명회에는 국내 유수기업, 재경향인회 등 출향기업인, 잠재투자자, 금융인, 종합컨설팅업체, 펀드그룹, 정치인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시는 이 자리에서 전략 산업에 대한 입지여건 설명과 투자 상담, 거제 이전기업의 인센티브 등을 설명했다. 

권 시장은 “거제는 리아스식 해안선과 빼어난 기암절벽 등 천혜의 자연경관을 그대로 보유하고 있어 방문하는 많은 관광객들이 아름다움에 감탄을 자아내는 곳이지만, 연간 700만 명 정도의 관광객을 소화하기 위한 관광인프라가 상당히 부족하다”며 “바로 이 부분이 투자를 고민하는 기업들이 눈여겨 볼 부분이다. 거제는 관광산업 성장의 잠재력이 무한한 곳”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오늘 협약을 체결한 7개 회사가 거제를 떠나지 않고 끝까지 투자할 수 있도록 (지자체 차원에서) 어떠한 행정적 지원이나 시설지원도 아끼지 않겠다”며 “선도 기업을 통해 지속 가능한 투자기반을 만들어 거제 천만관광 시대를 실현하고 나아가 동북아의 중심이 되는 해양관광지를 조성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