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3.5℃
  • 흐림강릉 25.3℃
  • 서울 25.6℃
  • 흐림대전 26.5℃
  • 흐림대구 29.8℃
  • 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30.3℃
  • 부산 27.4℃
  • 구름많음고창 29.2℃
  • 박무제주 27.9℃
  • 흐림강화 26.6℃
  • 흐림보은 28.5℃
  • 흐림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31.3℃
  • 흐림경주시 25.7℃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지역


경기도문화의전당, 23~25일 ‘광장축제_오픈하우스’ 개최 … 15일부터 시설 개방

 

경기도와 경기도문화의전당이 전당의 시설개방 시작을 알리기 위한 행사로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광장축제_오픈하우스’를 개최한다.

 

먼저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무료 상영전이 경기도문화의전당 소극장에서 열린다. 일본군 성노예 피해를 다룬 영화 ‘주전장’, ‘김복동’부터 ‘곤지암’, ‘뽀로로 극장판 공룡섬 대모험’과 같은 흥행영화까지 다양한 장르의 영화 총 6편이 무료로 상영된다.

 

또, 전당 대극장 앞 광장에서 인디밴드의 버스킹 공연과 비눗방울 놀이, 물총대전 등 다양한 무료 체험 이벤트도 사흘 내내 만나볼 수 있다.

 

이밖에 24일 저녁 썬큰 무대에서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바로크와 고전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이 외에도 각종 전시와 플리마켓, 푸트트럭, 텐트존 등 여름을 이겨낼 다양한 즐길 거리가 도민들을 기다린다.

 

전당은 광장축제에 앞서 15일부터 ‘공공자원 도민 환원’ 정책에 따라 전당 대극장 2층 로비를 시작으로 광장, 야외극장까지 순차적으로 개방한다. ‘공공자원 도민 환원’은 공공시설의 효율성과 존재가치를 높이기 위한 경기도 정책의 일환이다.

 

이에 따라 대극장 2층 로비는 음악 감상과 개인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공간으로, 소극장 앞 광장과 신나는 야외극장은 청년예술가들을 위한 버스킹 공연과 조형물로 채워진다. 10월부터 개방되는 대극장 앞 광장은 인라인스케이트와 푸드트럭을 설치해 가족들을 위한 여가 공간으로 제공된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 대표 공공예술기관으로 예술성 추구와 동시에, 공간 자체에 대한 공공성을 높이기 위해 시설 개방과 오픈 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 광장에 대한 도민들의 심리적 진입 장벽을 낮춰 전당에 대한 친밀감을 높이고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와 도민 참여 프로그램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문화의전당 시설 개방 및 ‘광장축제_오픈하우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전화(031-230-3200) 또는 공식 홈페이지(www.ggac.or.kr)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전문포함] 제74주년 광복절, 文 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다시 다짐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 경축사에서 “우리는 세계 6대 제조강국, 세계 6대 수출강국의 당당한 경제력을 갖추게 되었고, 국민소득 3만불 시대와 김구 선생이 소원했던 문화국가의 꿈도 이뤄가고 있다”면서도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아직 이루지 못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직도 우리가 충분히 강하지 않기 때문이며, 아직 분단돼 있기 때문”이라며 “오늘 어떤 위기에도 의연하게 대처해온 국민들을 떠올리며 우리가 만들고 싶은 나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경축사에는 일본에 대한 메시지도 담겼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 않고 일본과 안보·경제협력을 지속해 왔다”면서 “일본과 함께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의 고통을 실질적으로 치유하고자 했고, 역사를 거울삼아 굳건히 손잡자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과거를 성찰하는 것은 과거에 매달리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딛고 미래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일본이 이웃나라에게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