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4 (목)

  • -동두천 22.3℃
  • -강릉 26.7℃
  • 황사서울 22.1℃
  • 맑음대전 24.3℃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5.5℃
  • 맑음광주 25.3℃
  • 황사부산 23.1℃
  • -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0.6℃
  • -강화 20.5℃
  • -보은 24.5℃
  • -금산 24.3℃
  • -강진군 25.7℃
  • -경주시 25.9℃
  • -거제 24.9℃
기상청 제공

커버스토리

전체기사 보기

자유한국당 김선동 의원 도봉산 한류 꿈꾼다

<M이코노미뉴스 김소영 기자> 우리 국회에서 가장 품격 있는 언어를 사용하고 여당의원들도 좋아하는 자유한국당의 김선동 의원. 그는 또 표시 안 나게 지역구도 잘 챙기는, ‘불도그’ 같은 추진력도 있다. 그가 추진하는 도봉산 한류는 무엇인지, 드루킹 사건, 우리 경제의 위기 해법 등 현안도 물어봤다. Q. 자유한국당은 댓글조작 의혹사건인 일명 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검을 주장하고 있는데 경찰 수사로는 진실이 밝혀지기 어렵다고 보는 거지요? A. 우리 야당의원들이 볼 때 서울경찰청장이 표명하는 입장들이 많이 서툴렀죠. 검찰내부에서도 이 사건이 문 대통령 최측근이 연루되다 보니 상당히 뜨거운 감자로 생각하면서 초동대처를 못했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 드루킹 사건에 대해 선관위에서도 이미 수사를 의뢰 했었는데도 하지 않았고 압수수색도 늦었어요. 발표도 상당기간 안 하고 있었고요. 검찰이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라든가 이런 게 걸려 있고 여기다 청와대 눈치를 봐야 하는 상황이라 특검을 하지 않으면 더 밝혀지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Q. 김선동 의원님은 현재 자유한국당 서울시당위원장이신데요. 이제 유력한 후보자라고 할 수 있는 서울시장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