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구름많음동두천 29.5℃
  • 흐림강릉 30.0℃
  • 구름많음서울 30.4℃
  • 구름많음대전 29.9℃
  • 구름많음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9.0℃
  • 구름많음광주 30.2℃
  • 구름많음부산 29.6℃
  • 구름많음고창 30.7℃
  • 맑음제주 32.5℃
  • 흐림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8.6℃
  • 구름조금금산 31.0℃
  • 구름조금강진군 32.0℃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새로운 생태 경영 모델에 관한 ‘현실적인 질문들

토착 나무를 키우기 위한 열매 공급은 병목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여러 지역에서 구매하고자 하는 농장을 찾으려면 조사하는 데만 몇 달이 걸릴 수 있다. 더 중요한 것은 탄소 배출 가격의 변화하는 궤적(軌跡)일 것이다. 이는 숲 복원과 같은 고품질 탄소배출권에 대해 세계가 동의하느냐 마느냐에 달려 있다.

 

탄소시장은 수십 개의 프로젝트가 이를테면, 절대로 나무를 베어낼 위험이 없는 숲을 “보호” 한다고 함으로써 그들의 탄소배출 상쇄 효과를 과장했다고 폭로한 학술적인 조사와 언론 조사가 반복적으로 흔들어 왔다. 그러나 숲 복원프로젝트는 황폐한 땅에 나무를 키우는 더 간단한 시스템으로 탄소를 저장한다. 일부 전문가들은 추방된 소들이 계속적으로 다른 곳의 산림벌채를 하도록 몰아 갈 것이며 산불은 수십 년 동안 키운 나무들의 혜택을 지워버릴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그것은 탄소 금융(재원)이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처럼 들립니다”

 

다수의 탄소 임업 프로젝트를 조사해 온 버클리 탄소 거래 프로젝트(Berkeley Carbon Trading Project) 의 바바라 하야 이사는 이렇게 말했다. 그녀는 탄소 배출의 회계 방식에 관한 현실적인 의문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뿐 아니라 그녀는 “화석 연료 배출과 숲 탄소를 거래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했다. 부분적인 이유이기는 하지만 탄소 배출권을 사는 것이 어떤 사업이건 오염을 일으키는 에너지로부터 멀리 떨어지도록 이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과학자들이 말하는 기후 위기의 최악 결과를 피하려면 세계가 궁극적으로 안 하면 안 되는 일을 하는 것보다 비용적으로 덜 들어가는 것일 수도 있다. 그 회사들은 소방대를 설립함으로써 우려를 해결했고, 자신들의 프로젝트가 소의 공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것을 확신하고 있다.

 

그리고 새 정부의 토지 정책과 같이 변화하는 상황을 감안(勘案)한 방법론을 채택하고 있다고 말한다. 숲을 다시 만드는 것은 오로지 탄소 수학만을 위한 것임이 아니라는 것도 언급하고 있다. 숲의 복원은 나무를 심는 것 외에도 아주 많은 일을 해야 한다. 제대로 하기 위해 복원에 종사하는 과학자들은 각각의 식물이 복잡한 생태계에 어울리는 방법을 연구하지 않으면 안 된다.

 

마라카수메에 있는 Re.green의 숲속 농장을 걷는, 상파올로 대학교수이자 Re.green의 공동 창업자인 리카르도로 드리게스는 아마존 지역의 거목으로 수백 년을 살 수 있고 200피트 높이로 자라는 자사마우마 나무에 들르지 않았고, 아니면 목재 산업에서 소중하게 여겨지는 페로바 (peroba) 나무에 들를만도 한데 그러지 않았다.

 

대신 그는 원숭이 사다리라 불리는 덩굴식물을 손으로 쥐었다. 그것은 길이가 약 10피트 정도였고, 아마도 직경(直 徑, 지름)이 1피트는 될 듯한데 나뭇가지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었다.

 

“이게 이 정도로 자라려면 수십 년이 걸립니다.”

 

그가 말했다. 그렇게 오래 걸리지만, 그것은 숲이 필요로 하는 식물이라고 그가 덧붙였다. 그것은 많은 물을 저장하면서 건기에 꽃과 열매를 내주기 때문이다.

 

“그건 말이죠. 꽃가루의 공급원이 되어서 나무가 할 수 없는 일 을 합니다.”

 

덩굴식물, 파인애플과의 식물들, 그리고 난초가 자랄 수 있는 조건을 조성하는 것이 역시 도전의 일부분이라고 로드리게스 씨는 말했다. 그것이 여러분에게 숲이 사람의 도움이 끊어졌을 때 숲이 숲으로 남아 살아간다는 것을 확신시키는 방법이라고도 했다. 지금 당장 그 아이디어는 인간과 자연 양쪽이 함께 일하도록 하는 것이다.

 

기술은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데 그것은 각각의 토지 구획이 기존 숲으로부터 얼마나 멀리 있느냐 에 달려 있다. 숲과 가장 가까운 새로운 구획은 숲의 재생력으로부터 이익을 본다. 숲의 복원 노동자들은 흙 위에 도랑을 만드는 트랙터 곁에 서 같이 일하면서 하루에 1000그루의 묘목을 심어 왔다. 드론들은 그들이 일하는 과정을 기록하고 있다.

 

첫 번째 식목 작업이 끝나고 6개월 뒤, 그 팀은 시범 구획

 

자신은 여전히 자신의 소를 사랑하고 있지만, 숲에 다시 생명을 깃들게 한다는 그런 생각은 “아름답다”라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 소아레스 씨는 자신은 소를 키우는 일을 이외에 자신의 농장을 처리할 수 있는 다른 모든 것을 연구해 볼 영광을 가지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여전히 그는, 가차 없는 기후변화로 인한 더위를 느끼고 있다.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 일하는 이웃을 보는 것은 고무적이라고 그는 말했다.

 

“우리는 결국 같은 길을 따라갈 수밖에 없다고 느끼게 될 것입니다.”

 

그는 거대한 초원 위로 지는 해를 묵묵히 지켜보았다. 그리고 나서 “우리는 그것이 미래라는 것을 알고 있지요”라 고 덧붙였다.

 

그는 구획 한 곳당 44개 나무를 측정할 준비를 했다. 나무그루 조사를 전공하고 있는 식물학자 인 ‘루이스 카를로스 바티스타 로바토’는 죽어 있는 3그루의 나무를 기록하기 위해 구획을 가로질러 걸어갔다. 많은 나무가 그보다 더 컸고, 한 그루는 두께가 2인치 이상이었다.

 

“몇 년이 지나면 말이죠,”

 

바티스타 로바토 씨는 원숭이와 아르마딜로가 서로 다른 나무의 과실을 먹으러 올 거라고, 그리고 새들이 아사이 베리를 배불리 먹을 것이고, 먹은 씨앗들을 그들이 숲을 날아다니면서 퍼뜨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것이 자연 순환입니다.”

 

나무가 자라기 시작하는 것을 보는 것은 그 지역에 사는 농부들이 여전히 가지고 있는 일부 회의주의를 떨쳐 버리도록 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 마라카수메로 돌아온 ‘디마소 아레스’는 ‘Re.green프로젝트’가 진행되는 바로 옆에 있는 땅에서 소를 치는 목장주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