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2℃
  • 흐림강릉 25.2℃
  • 흐림서울 22.7℃
  • 흐림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5.4℃
  • 흐림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4.7℃
  • 흐림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19.4℃
  • 흐림보은 23.5℃
  • 구름많음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8.9℃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정보


희귀질환 산모, 이대서울병원서 건강한 아기 ‘출산’

URL복사

 

선천성 무피브리노겐혈증선천성(무섬유소원혈증)을 앓고 있는 산모가 이대서울병원 모아센터에서 건강한 남아를 출산했다.

 

상염색체 열성 소인으로 유전되는 이 질환은, 혈액 응고인자 I번인 섬유소원(fibrinogen)이 선천적으로 부족하거나 없는 혈액질환이다. 인구 100만 명 중 1~2명이 앓는 것으로 알려진다.

 

증상은 환자의 75%에서 유아기 때부터 출혈이 동반된다. 출혈의 정도와 빈도는 경한 정도에서 중증으로 다양하게 나타나며, 출혈은 구토 및 분만 시에 과다하게 출혈이 생기고 피부조직의 혈종 등에서 발생한다.


지난해 12월 28일 새벽 2시 31분, 이대서울병원에서 출혈 없이 자연분만으로 건강한 남아를 출산한 정 모씨(29)는 "분만을 앞두고 인터넷 카페 등에서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던 중 이대서울병원 박미혜 교수에 대한 좋은 평가를 보고 (이대서울병원) 분만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천성 무피브리노겐혈증을 앓고 있다 보니 출산일이 다가오면서 많은 불안감을 느꼈다"면서 "교수님께서 제 마음을 세세하게 신경 써 주고 불안하지 않도록 해주시는 것에 대해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정씨는 입원 5시간 만에 자연분만으로 건강한 사내아이를 출산했다.

 

이대서울병원 모아센터는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산모는 물론, 고위험 산모들도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도록 전문의료진과 시설을 갖추고 있다.




HOT클릭 TOP7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