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맑음동두천 -6.5℃
  • 흐림강릉 2.3℃
  • 연무서울 -4.0℃
  • 박무대전 -4.3℃
  • 흐림대구 0.8℃
  • 흐림울산 1.5℃
  • 맑음광주 -1.6℃
  • 부산 1.9℃
  • 맑음고창 -5.0℃
  • 구름조금제주 6.6℃
  • 맑음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5.6℃
  • 구름조금금산 -6.9℃
  • 맑음강진군 0.7℃
  • 구름많음경주시 1.2℃
  • 흐림거제 4.4℃
기상청 제공

부동산


갈 곳 잃은 부동자금 ‘리츠’로 몰려...자산규모 50조 육박

 

연이은 부동산 규제로 인해 갈 곳 잃은 부동자금이 부동산 간접투자 시장인 ‘리츠’(Real Estate Investment Trusts)로 몰리는 모양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리츠정보시스템 통계를 분석해 14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약 43조2,000억원이었던 리츠의 자산규모는 2020년 1월13일 기준 48조7,000억원을 넘었다. 이는 2018년 대비 약 12.7% 증가한 금액이다. 

 

리츠란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부동산이나 부동산 관련 증권 등에 투자하고 그 수익을 투자자에게 돌려주는 간접투자방식이다.

 

현재(1월13일) 기준 등록된 리츠 수는 248곳으로, 리츠 통계가 집계된 2012년(71곳) 이후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인가 또는 등록된 리츠 업체는 49곳이다. 2017년 33곳, 2018년 34곳의 업체가 인가 또는 등록 됐으며 인가·등록된 리츠 업체 수는 2017년 이후 2년 연속 증가했다.

 

상장 리츠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상장된 리츠 업체는 10월 상장한 롯데리츠와 12월 상장한 NH프라임리츠 2곳으로 이 둘을 포함 현재 총 7개의 리츠 업체가 시장에 상장돼있다.

 

리츠는 투자자에게 수익을 배당 형식으로 배분하는데 배당 수익률이 10%를 초과한 업체는 15곳이었으며 이 중 20%를 초과하는 업체도 3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5% 미만의 수익률을 기록한 업체는 31곳, 수익률이 0%인 업체도 99곳이나 있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규제로 인해 부동산 직접 투자가 어려워져 투자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고 세제혜택과 꾸준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리츠에 대한 관심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리츠 시장은 꾸준히 성장해오고 있지만, 현재 상장된 리츠회사는 7곳뿐이며, 배당이 나오는 회사도 소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리츠에 투자하기 전 리츠를 운용하는 투자회사가 안전성과 전문성을 담보한 곳인지 확인하고, 임대 수익은 물론 향후 매각 때 투자 수익까지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檢 '유재수 감찰 무마' 혐의 조국 불구속 기소…曺 "결론 정해둔 수사, 법정에서 반박"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킨 혐의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불구속기소 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결론을 정해둔 수사'에 맞서 전면적으로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혐의에 대해 검찰은 저를 피고인으로 만들어 놓았지만, 법정에서 하나하나 반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17일 검찰의 기소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감찰 종료 후 보고를 받고 상대적으로 가벼운 조치를 결정한 것이 직권남용이라는 공소사실에 대해서도 그 허구성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검찰의 공소장을 보더라도,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했던, 민정수석의 지위를 활용하여 이익을 챙긴 '권력형 비리' 혐의는 없다"라며 "그러나 가족 관련 문제에서 '공정의 가치'가 철두철미 구현되지 못한 점이 확인되었던바, 도덕적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후적으로 볼 때, 민정수석으로서 정무적 판단에 미흡함도 있었다. 이유 불문하고,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국정 운영에 부담을 초래한 점을 자성한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그렇지만 저의 법적 책임에 대해서는 법정에서 사실과 법리에 따라 철저히 다투고자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