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13.4℃
  • 연무서울 9.9℃
  • 구름많음대전 10.6℃
  • 박무대구 11.6℃
  • 맑음울산 13.2℃
  • 구름조금광주 12.8℃
  • 맑음부산 16.2℃
  • 구름조금고창 12.1℃
  • 맑음제주 16.6℃
  • 구름많음강화 9.6℃
  • 구름조금보은 8.0℃
  • 구름조금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문화


DMZ국제다큐영화제 현장을 38초 영상에 담아라! … 8월말까지 참가작 공모

 

제11회 DMZ국제다큐영화제(DMZ Docs, 조직위원장 이재명, 집행위원장 홍형숙)가 대국민 다큐멘터리 영상공모 ‘제2회 38초 다큐공모전’ 참가자를 8월31일(토)까지 모집한다.

 

자격 제한은 없으며 별도의 작품 없이 신청서 한 장 만으로 참가자격이 주어진다. 참가자들은 오는 9월 20일 개막하는 11회 DMZ국제다큐영화제에 참석해 개막식부터 3일간 영화제 현장을 담은 38초 영상을 9월23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영상도 가능하다.

 

수상작은 영화제 내부 심사를 거친 예선 통과작 4작품을 대상으로 9월25일과 26일 이틀간 유튜브와 SNS 관객투표를 통해 선정된다. 시상식은 9월27일 고양 백석 메가박스에서 열린다.

 

‘38초 다큐공모전’은 한반도 분단의 상징인 38도선을 영화제의 비전인 평화·소통·생명의 장으로 기억하기 위해 지난해 처음 시작했다. 우위를 가리기 힘들 만큼 우수한 93편의 작품이 접수돼 화제가 됐다.

 

최종 선정된 경기도지사상(대상) 1팀, 고양시장상(최우수상) 1팀, 파주시장상(우수상) 2팀, 특별상 20팀에는 부상으로 컴팩트카메라, 액션캠, 스마트폰 짐벌, 메가박스 예매권이 함께 증정된다.

 

DMZ국제다큐영화제 담당자는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영화제에 직접 참가해 현장을 생생하게 담는 방법으로 공모방식이 바뀌었다. 한정된 시간 내에 독특한 기획과 아이디어로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참가 접수는 8월31일까지이며, 영화제 홈페이지(www.dmzdocs.com)에서 참가신청서를 내려 받아 이메일(marketing@dmzdocs.com)로 제출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민교협 등 교수 및 연구자 243명 이재명 구명 탄원서 제출
11일, 교수 및 연구자 등 학계 인사 243명이 이재명 도지사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서명에는 민교협(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 등 인사들이 다수 참여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이재명 도지사에 당선 무효형을 선고한 2심에 대해 “정의의 원칙과 일반 상식에 어긋난 판결”이라며, 2심 판결문 내용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특히 이들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죄로 판단된 대목에 대해 “토론회에서 질의의 초점은 명확하지 않았고, 해당 질의는 상대방의 불법행위를 폭로하려는 의도에서 행해진 것이라고 보아야 한다”면서 “질의의 취지를 합법적인 강제진단을 시도했느냐로 해석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전체적인 맥락에서, 토론회에서 질의의 취지는 "불법 행위를 한 적이 있느냐”였고, 이에 대한 이 지사의 답변은 "불법 행위를 한 적은 없었다”라고 판단하는 것이 일반 상식에 부합된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 지사가 합법적인 강제진단을 시도했다는 것을 강조해서 말하지 않았다고 볼 수도 있지만, 소극적으로 말하지 않은 것을 적극적으로 거짓말을 한 것과 같은 것으로 취급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이재명 지사가 당선된 이후, 청년기본소득,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