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5℃
  • 구름조금강릉 25.3℃
  • 박무서울 22.4℃
  • 박무대전 22.6℃
  • 박무대구 23.1℃
  • 박무울산 22.9℃
  • 흐림광주 23.1℃
  • 박무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3.0℃
  • 맑음강화 21.5℃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1.8℃
  • 맑음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경제


마운트곡스 악재에 비트코인 급락... 일시적 현상일까

美 전문가들도 향후 가격 전망 엇갈려
가상자산 현물 ETF 국내 도입 우려 커

 

비트코인 가격이 한때 6만달러(약 8300만원) 수준까지 급락했다.

 

25일 가상자산(암호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일본 '마운트곡스발 매도세' 우려와 미국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자금 유출 확대로 하루 만에 8300만원선까지 하락했지만 4.4%대까지 회복했다.

 

이날 미국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오전 10시 10분 현재,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4.37% 하락한 6만324달러(약 836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은 한때 6%대 급락한 5만8000달러(약 8048만원)선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이는 2014년 해킹 피해로 파산한 당시 세계 1위 암호화폐 거래소 마운트곡스가 7월부터 본격적인 상환 절차에 착수한다는 소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미국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자금 유출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비트코인 ETF는 지난 10일 이후 순유출세로 전환, 11억달러(약 1조5292억원) 이상의 순유출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상자산 자산운용사 코인셰어즈에 따르면, 가상자산 투자 상품에서의 자금 유출세도 2주 연속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에는 올 1월 미국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출시 이후 전 세계 거래량이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월가에서 차트 분석 달인으로 불리는 케이티 스톡턴은 "비트코인 6만 달러 지지선이 무너질 경우 비트코인 가격이 향후 5만 달러 초반까지 밀려날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반면에, 일부 가상자산 투자자와 애널리스트들은 미국과 홍콩 등의 이더리움 현물 ETF 승인과 가상자산에 유리한 정치적 흐름에 주목하며 올해 하반기에 가상자산이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한국 시장에 비트코인 현물상장 도입은 시기상조라는 분석이 나왔다. 기업에 투입돼야 할 금융 자본 상당 부분이 가상자산 시장으로 흘러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보미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해외의 가상자산 현물 ETF 도입은 득보다는 실이 클 것”이라며 “가상자산의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이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품을 제도권으로 포섭하면 검증된 자산이라는 인식을 심어줘 금융회사의 건전성이 악화되고 시장의 안정을 저해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국토부 "빌딩부자 감세? 산정방식 달라"... 경실련 "빈틈 많다"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정부 공시지가가 1000억 원 이상의 서울 고가 빌딩 시세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시민단체 주장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 10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지난해 전국 공시지가 시세반영률을 65.5%라고 발표했지만, 경실련 조사 결과 3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그만큼 아파트 소유자의 세금부담은 높고 건물이나 땅을 보유한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구조여서, 공시지가 시가반영률도 현실화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거래금액에서 시가표준액을 자체적으로 차감해 토지가격을 추산하는 방식은 부동산 가격공시에 관한 법률에 따른 공시지가 산정방식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국토부는 “산정 기준 자체가 달라 이견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하며 “건축물의 시가표준액은 ‘부동산공시법’에 따라 공시되는 대상이 아닌 건축물에 대하여 지방세 과세를 위해 지자체장이 결정하는 가액으로 '건축물의 건설원가' 등을 고려하여 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시지가는 전문가인 감정평가사가 해당 토지에 건물 등이 없는 상태로 가정할 때 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