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1.1℃
  • 구름많음서울 25.8℃
  • 흐림대전 24.1℃
  • 흐림대구 23.3℃
  • 울산 22.7℃
  • 광주 23.1℃
  • 부산 22.5℃
  • 흐림고창 23.6℃
  • 흐림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3.6℃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쓰레기 불법투기 꼼짝마"...파주시, 신고 포상금 제도 운영

과태료 40% 포상금 지급

경기 파주시는 쓰레기 불법투기 행위 근절을 위해 신고포상금 제도를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를 확인할 수 있는 사진 또는 동영상 등 직접적인 증거를 제보하는 신고인에게는 과태료 부과 금액의 40%를 포상금으로 지급한다.

 

개인당 연간 최대 1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올해 포상금 예산은 1300만원으로 책정하여 이달 초 기준 288건의 무단투기 행위를 제보받아 신고포상금 576만원이 집행될 예정이다.

 

파주시는 쓰레기 불법투기 및 소각 근절을 위해 ‘깨끗한 쓰레기처리 감시원’ 6명을 채용해

파주 전역을 상시 점검(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쓰레기 투기 금지 현수막 제작 및 이동식 폐쇄 회로 텔레비전(CCTV) 설치 등 계도와 단속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심재우 파주시 자원순환과장은 “쓰레기 불법투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며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국과수 "함안서 신차 '급발진' 의심사건 차량 결함 없다"
연일 급발진 의심사고가 발생하는 가운데, 지난 4월 출고된 지 한 달도 안 된 신차를 몰다 전복 사고를 낸 60대 운전자의 '급발진 사고' 주장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3일 경남 함안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국과수는 전복 사고가 난 차량에서 별다른 결함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국과수는 EDR(사고기록장치)과 블랙박스 등 전복 차량 전체를 분석한 결과 운전자가 제동장치를 조작한 이력은 없으며 사고 직전 가속 페달을 작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국과수는 또 사고 현장 인근 방범용 폐쇄회로(CC)TV에도 사고 차량 제동 등에 불이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해 급발진 가능성은 적다고 본다. 경찰은 이러한 감정 결과에 따라 60대 운전자 A씨의 급발진 주장은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운전자 과실 여부 등을 추가로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서울 성북구에서 70대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주차된 차들을 들이받은 후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운전자는 차량 급발진을 주장했다. 성북경찰서 이날 오후 2시께 성북구 돈암동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70대 남성 A씨가 몰던 승용차가 주차돼있던 차량 1대와 오토바이 여러 대를 들이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