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7℃
  • 구름많음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32.6℃
  • 구름많음대구 29.7℃
  • 구름많음울산 26.1℃
  • 흐림광주 28.9℃
  • 구름많음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7.6℃
  • 구름많음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31.4℃
  • 구름많음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정치


전남 동부권 당선인 5인 "6대 공약 발표... 상생·협력으로 발전 앞장 설 것"

 

더불어민주당 제22대 전남 동부권 국회의원 5명의 당선인이 21일 국회소통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전남 동부권의 상생·협력으로 전남 전체의 공동번영과 발전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주철현 의원(전남 여수시갑), 김문수(순천·광양·곡성·구례갑), 권향엽(순천·광양·곡성·구례을), 조계원(여수시을), 문금주(고흥·보성·장흥·강진) 당선인 등은 이날 오후 1시 40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전남 동부권은 전남의 22개 시군 중 동부권 3개 시와 6개 군에는 전남 전체 인구 180만 명의 절반인 89만여 명이 거주하고 있고, 전남 경제생산 실적의 82%를 점하고 있다"며 "서부권보다 8배 많은 연간 5조8천억원 이상의 국세를 납부하고 있다”고 경제적 위상을 언급했다.

 

이어 “(그럼에도) 도청과 교육청, 경찰청 등 핵심 기관뿐만 아니라, 한전과 농어촌공사 등 16개 공공기관이 전남 서부권에만 위치해 ‘전남 동부권 소외론’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이 이날 발표한 6대 공약은 △윤 정부 여순사건 역사 왜곡 저지 및 특별법 개정 △여수-순천 고속도로 건설 △전라선 전용 고속철도 건설 △남해안·남중권 경전철 건설 △광양만권 이차전지 기회 발전 특구 지정 및 조속 추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고흥분원 유치 등이다.


각 공약을 살펴보면 동부권의 주요 공통 현안인 여순사건과 전라선 고속철도 건설, 남해안·남중권 경전철 건설 등이 포함됐다.


여순사건 특별법 개정은 지난 17일 민주당 최고위가 의결한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 회복을 위한 특별위원회’에 당선인 전원이 참여해, 윤 정권의 역사 왜곡을 저지하고, 올바른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 회복, 정당한 보상도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여순사건 특별법’을 신속히 개정을 약속했다. 

‘여수-순천 고속도로 건설’에 대해 “21대 국회에서 제안 및 예산을 확보해 국토연구원이 오는 7월까지 추진 중인 여수-순천 고속도로 건설 타당성 용역을 토대로 정부의 제3차 국가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여수-익산 전라선 전용 고속철도 건설에 대해 “50년을 내다보고 전라선 전용 고속철도를 신설해, 고속열차 운행속도를 경부선·호남고속철도 수준으로 상향시키는 ‘전라선 전용 고속철도(KTX‧SRT‧EMU320)’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당선인들은 “순천-여수-광양시의 연계와 협력으로 수도권 내 대도시에 대응하는 인구 100만 도시권의 기반 구축해 순천-여수-광양 교통 통합 연결망 구축을 위한 ‘경전철 신설 용역’을 추진해, 현재 수립 중인 ‘전라남도 도시철도망계획’에 반영시키겠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광양만권의 광양제철소와 여수석유화학 국가산업단지의 산업구조 다변화가 절실하다”며 “일자리 창출과 인구 유입, 세수 증대를 위해 광양만권을 ‘이차전지 기회발전특구’로 지정해 ‘국내 최대 이차전지 메카’로 육성시키겠다”는 공약도 내놨다. 

이어 “우주항공산업은 이제 피할 수 없는 세계적 흐름이고 미래 먹거리 블루오션이다”며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분원을 고흥에 유치해 민간 주도 우주발사체 산업 클러스터가 성공적으로 구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지역 최대 현안으로 꼽히는 '전남 의대 유치'와 관련한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전남 의대 신설은 30년 숙원사업이자 동부권과 서부권 양 지역을 두고 어디로 설치해야 할지 첨예하게 대립 중인 현안이다.

순천대와 순천시 등은 전남도 주관 공모에 반발하며 두 차례 5자 회담을 거절했고, 지역 의료 수요와 (순천대)글로컬대학 연계 등을 강조하며 동부권 의대 유치에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날 여수지역 14곳 시민단체들이 "의대는 순천대로 유치해야 한다"고 밝힌 데 이어 동부권 지자체장들도 잇따라 의대 유치에 힘을 싣고 있다.
 

마지막으로 5명의 당선인들은 “지난 총선에서 국민들은 위기에 빠진 나라와 도탄에 빠진 민생을 구하라는 준엄한 명령으로 민주당에 과반을 넘는 압도적 승리를 안겨 주셨다”며 “총선으로 확인된 국민 명령을 실천하는데 전남 동부권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선봉에 서겠다”고 다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