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1 (목)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금융


日 네이버 지분 매각 압박에 주가 연이틀 하락세

 

네이버[035420]가 일본 1위 메신저인 '라인'의 네이버 지우기 움직임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주가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네이버는 코피스시장에서 전장 대비 1.36% 내린 18만8천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2% 하락한 19만900원에 장을 마감한 데 이어 연이틀 하락세다.

 

라인야후는 전날 한국인 이사인 신중호 최고제품책임자(CPO)를 이사회에서 제외하고 네이버와 기술적인 협력관계에서 독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신 CPO는 기존 7명으로 구성된 이사회에서 유일한 한국인으로 라인 개발을 주도했다. 라인야후는 이사회 멤버 6명을 모두 일본인으로 운영한다. 이를 두고 사실상 '네이버 지우기'가 현실화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라인야후의 이 같은 결정은 지난해 11월 라인에서 약 51만건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이 발생하면서 일본 정부가 네이버와의 자본 관계 재검토를 지시한 것에 따른 조치로 해석된다. 일본의 움직임은 네이버로부터 라인야후 경영권을 빼앗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네이버는 지분을 매각하면 AI 등 신사업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는 입장이나 13년간 손수 키워온 일본 시장을 포기하면 해외시장 전략에 차질이 생길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 2011년 6월 일본에서 라인 메신저 서비스를 첫 출시하고, 월간 활성 이용자(MAU‧Monthly Active Users)가 9600만명에 달할 정도로 성장시켰다. 

 

네이버는 이날 국내에서 게임 특화 스트리밍 플랫폼 '치지직'을 정식 출시하기도 했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달 치지직의 월간 활성화 이용자(MAU) 수는 221만5천703명으로 작년 12월 130만3천659명에 비해 70% 급증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양다리 걸치고 팬 임신·낙태 시킨 야구선수" 폭로 글 파문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농구스타 허웅의 사생활 논란에 이어 최근 현역 프로야구 선수가 여성팬에게 낙태를 요구해 논란에 휩싸였다. 10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현직 프로야구 B선수와 팬으로 만나 1년 가까이 만나는 사이에 B선수의 아이를 임신하고 낙태수술을 받았다는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A씨는 “2023년 8월부터 팬으로 응원하며 시작한 연락은 10월 초 호감을 고백하면서 발전했다”며 “이후 선수는 여자친구가 없다고 거짓말했고, 2024년 1월 가족들과도 만났다”고 전했다. 임신 소식을 알리자 B선수는 “지우는 게 쉽지는 않은데 그 방법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현실적으로 생각해 보자. 이게 맞는 방법은 아니겠지만 그 방법이 우리한테는 최선이다” 등의 이야기를 하며 낙태를 권유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A여성은, B선수가 자신과 만나기 전부터 다른 여자친구를 사귀고 있었다며 ‘양다리’를 걸쳤다고 폭로했다. B선수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올헤 메이저리그 팀과의 친선 경기(서울시리즈) 등에 출전한 2003년생 국가대표 마무리투수라고 지목했다. 결국 B선수의 권유로 낙태를 하게 된 피해여성은, B선수가 자신이 수술을 받을 때까지 한 번도 병원에 동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