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제


서울 강서구가 바뀐다. 마곡지구에 이어 김포공항 중심의 공항복합도시로

-서울시, 김포공항 이름도 '서울김포공항'으로 추진키로

-항공 거리 2천㎞→3천㎞로 확대하면 동남아시아 주요 도시까지

-고도제한 풀리면 미래 교통허브 될 듯

 

오세훈 서울시장은 27일 '서남권 대개조 구상' 기자설명회에서 "김포공항이 속한 강서구 일대를 미래 교통 중심의 '공항복합도시'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서울시가 추진하는 서남권 대개조 작업의 한 축으로 김포국제공항을 거론하며, 공항 명칭을 '서울김포국제공항'으로 바꾸고 강서구 일대를 신성장 산업 중심의 혁신지구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김포공항이 공항복합도시가 되면 이 일대의 개발을 가로막던 항공 고도제한도 완화돼 노후 저층 주거지 정비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올해 안으로 한국공항공사에 김포국제공항을 서울김포국제공항으로 바꾸는 명칭 변경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김포공항의 국제 업무 노선을 확대해 국제선 기능도 강화할 방침이다. 현재 인천국제공항 허브화 정책으로 김포공항 국제선은 2,000㎞ 이내로만 운항할 수 있어 일본과 대만, 중국 동부 일부 지역으로만 비행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서남권의 국제 비즈니스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거리 규제를 3,000㎞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국토교통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국토부가 이를 허용할 경우 중국 광저우와 홍콩을 비롯한 동아시아 주요 도시에 신규 취항할 수 있다. 다만 국토부 관계자는 "서울시와 아직 협의한 게 없어 지금은 말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따라서 국토부가 공항 명칭 변경과 국제선 노선 확대에 대해 어떤 입장을 보일지가 공항복합도시 건설의 최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또 김포공항 일대를 혁신교통지구로 지정하기로 했다. 이곳을 도심항공교통(UAM)·도시철도·간선급행버스(S-BRT)가 어우러지는 미래형 교통 허브로 만든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이미 지난해 5월 김포공항~여의도 구간을 'K-UAM 그랜드챌린지 2단계 실증 노선'으로 선정한 바 있다. 서울시는 이에 발맞춰 김포공항 혁신지구에 UAM 복합환승센터를 만들 계획이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는 수직 이착륙공항(버티포트)을 연내 구축한다.

 

오 시장은 "김포공항은 UAM 허브로 만들고, 여의도에는 버티포트를 구축해 서남권 산업 혁신의 촉매제로 활용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되면 배후 산업단지인 마곡지구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게 서울시 측 입장이다.

 

김포공항 일대 혁신지구는 주변 지역과 연계해 개발한다. 강서구에는 강서농수산물도매시장, 강서운전면허시험장, 메이필드호텔, 대한항공 용지 등이 대표적인 지역 시설로 서울시는 이 같은 대규모 가용 공간까지 활용해 강서구를 신성장 산업 중심의 혁신지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연내 혁신지구 지정을 완료하고, 2026년 착공하는 게 목표다.

 

김포공항 일대의 항공 고도제한 완화도 추진해 노후 저층 주거지 정비 활성화에 나선다. 김포공항이 있는 강서구는 면적의 97%가 고도제한에 묶여 있다. 이곳에서만 모아타운 9곳이 추진되고 있는데 사업성 확보 등을 위해선 고도제한 완화가 필수적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놀멍쉬멍, 놀며 쉬며 배우는 농촌 크리에이투어 20개소 선정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이병호)와 함께 「2024년 농촌 크리에이투어 지원사업」 대상 시․군 20개소를 선정, 발표했다. ‘농촌 크리에이투어(CREATOUR)’는 농촌에 특화된 테마 관광상품으로 농촌관광 경영체가 민간 여행사와 협업하여 올해 처음으로 개발ㆍ운영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농촌을 단순히 문화체험하는 곳만이 아니라 방문하면서 배우고 휴식하면서 재미를 느끼며 자기 자신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한 새로운 프로그램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공모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38개 시․군을 대상으로 서면ㆍ발표심사를 거쳐 최종 20개소*를 선정하였다. 선정된 지역은 농촌특화 테마 상품의 개발ㆍ운영 및 홍보 등에 소요되는 사업비 250백만원(국비 125백만원)을 지원받게 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대표적인 곳은 강원 원주시의 「사색(思索) 크리에이투어」, 충남 홍성군의 「따르릉 유기‘논’길」, 전북 익산시의 「다이로움 시골여행」, 경남 거창군의 「신비한 웰니스 거창」 등이다. 김종구 농식품부 농촌정책국장은 “농촌 크리에이투어 사업을 통해 도시민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농촌관광 기회 제공이 되기를 기대하며, 국민 모두가 잘 쉬고, 즐길 수 있는 농촌여행을 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