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1℃
  • 구름많음강릉 23.9℃
  • 박무서울 16.5℃
  • 박무대전 16.7℃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8.8℃
  • 박무광주 18.6℃
  • 흐림부산 19.1℃
  • 맑음고창 ℃
  • 박무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5.1℃
  • 맑음금산 15.0℃
  • 맑음강진군 16.3℃
  • 흐림경주시 15.4℃
  • 맑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교육


초·중·고교생 5백여만 명 붕괴, 2년 뒤 4백만 명 대로

 

저출산 현상이 이어지면서 2년 뒤인 2026년에 우리나라 초·중·고교생 수는 4백만 명 대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30만 명대로 내려간 초등학교 1학년 취학아동 숫자는 2년 뒤엔 20만 명대로 진입할 전망이다.

 

한국교육개발원(KEDI)은 오늘 낸 ‘2024~2029년 학생 수 추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국 초·중·고교생 수는 513만1,218명으로 2년 뒤인 2026년으로 가면 483만3,026명으로 줄어든다.

 

학령인구 감소 등 미래 변화에 대응해 교육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고자 주민등록인구통계 등을 바탕으로 학생 수를 추계하는 한국교육개발원은 전국 시·도별 만 6세 인구에 취학률·졸업률·진급률·진학률 등을 적용해 학생 수를 계산하고 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최근 저 출산 현상이 심화되면서 초·중·고교생 수가 계속해서 줄어들면, 2029년에 427만5022명까지 감소할 것으로 보여, 불과 5년여 만에 초중고교 학생 숫자가 100만 명 가까이 줄어드는 셈이다.

 

학령인구 감소세는 초등학교에 취학하는 1학년 학생 숫자를 보면 더욱 명확히 확인할 수 있다. 올해 초등학교 1학년 학생 수는 34만7950명으로 예상되나 내년에 31만9935명, 2026년 에 29만686명, 2029년에 24만4965명으로 해마다 급격히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초등학교 1학년(4월 1일 기준) 학생은 40만1752명이었다. 40만 명대가 무너진 지 2년 만에 30만 명대도 무너지는 것이다. 특히 비수도권 지역의 인구 감소가 가팔라지면서 2029년에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절반 이상에서 초등학교 1학년 학생이 1만 명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추산됐다.

 

교육계 관계자는 “저 출생에 따른 학령인구 감소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추세”라면서 “이러한 점을 고려한 유·초·중등교육 정책의 방향을 심각하게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