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4.7℃
  • 박무서울 0.0℃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0.1℃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3.5℃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4.9℃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경제


아세안+3 역내 경제동향 및 금융협력 주요 이슈 논의

 

최지영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은 지난 6일~7일(양일간), 일본 카나자와에서 열린 '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를 주재하고, '아세안+3 (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에 참석했다.

 

회의에는 한중일 3개국 및 아세안 9개국 등 총 12개국의 재무차관과 중앙은행 부총재, 역내 거시경제조사기구(AMRO), 아시아개발은행(ADB)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글로벌 및 역내 경제동향과 정책방향을 논의하고, 아세안+3 역내 금융협력 의제 등을 다뤘다. 금번 차관회의는 올해 마지막 한중일 및 아세안+3 회의다. 

 

이번 회의에서는 최 관리관 주재로 역내 금융협력 의제를 심도깊게 논의됐으며, 아세안+3 회의에서는 2024년 아세안+3 회의 의장국(한국·라오스 공동)으로서 우리나라는 역내 경제동향 점검, 금융안전망 강화 등 주요의제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했다.

 

먼저, 역내 경제동향과 관련해, AMRO 등은 회원국들이 견고한 내수시장, 관광 및 수출 회복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전망하면서도, 여전히 높은 물가 수준, 지정학 긴장 지속 등을 위험요인으로 보고 지속적인 점검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특히, ADB는 글로벌공급망(GVC)에서의 아세안+3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정학적 위험요인 대책으로 역내 회원국들의 공급망 협력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역내 금융안전망인 CMIM가 회원국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제도개선 사항에 대해 합의했다. 먼저, 외부충격으로 인한 위기시 신속하게 자금을 지원 받을 수 있는 신규 지원 프로그램(RFF) 출범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며, 내년 장관회의에서 최종 승인될 예정이다.

 

또한, 자금 지원의 확실성을 높이기 위해 출자 방식(paid-in capital*)을 포함하여 CMIM 재원구조를 개편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해 나가기로 하고 이에 대한 작업 계획(로드맵)을 수립했다. 이번 회의에서 CMIM 자금 지원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지원시 적용되는 가산금리 인하에도 합의했다.

 

최지영 국제경제관리관은 "24년 한국이 공동 의장국을 수임하는 만큼 재원구조 개편 논의를 적극적으로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히며 "신속금융 프로그램, 가산금리 등 이번 합의된 내용의 후속조치(규정반영 등)를 잘 마무리 하고, 내년 5월 조지아(트빌리시)에서 열리는 아세안+3 장관회의 준비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AMRO와 관련해서 지난 1년간 논의한 고위직 추가 신설을 승인했다. 최 관리관은 이를 통해 코로나 이후 안정적 관리의 필요성이 높아진 재정·금융에 대한 AMRO의 감시(서베일런스) 기능이 강화되어 역내 경제안정에 기여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내년 '한중일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와 '아세안+3 재무차관 및 중앙은행 부총재 회의'는 4월(라오스), 12월(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중일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와 '아세안+3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는 5월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개최되는 제57차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 기간 중 함께 개최된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