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0.4℃
  • 맑음강릉 10.9℃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8.3℃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금융


3분기 증권사 순이익 8959억원 ...전분기 대비 14.4%↓

 

올 3분기 국내 증권사의 순이익은 8959억원으로 전분기보다 대비 1507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3년 3분기 증권·선물회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60개 증권사 3분기 순이익은 8959억원으로 전분기(1조466억원) 대비 1507억원(14.4%) 줄었다. 

 

주요 항목 별로는 수수료 수익이 3조1484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033억원 감소(3.2%)감소했다. 수탁수수료는 1조5381억원으로 주식거래 대금이 증가하면서 전분기(1조 4908억원) 대비 473억원 증가(3.2%)증가했다.

 

IB부문 수수료는 8511억원으로 부동산 시장 침체 등에 따른 IB 업무 위축으로 전분기(9761억원) 대비 1250억원 감소(12.8%) 했다. 자산관리부문 수수료는 2947억원으로 투자일임 수수료 및 신탁보수 증가 등으로 전분기(2894억원) 대비 53억원 증가(1.8%)했다.

 

자기매매 손익은 1조9859억원으로 전분기(1조9769억원)와 유사한 수준이었다.

 

해외 대체투자 평가손실은 주요국 주가지수 하락 등으로 펀드 관련 손익이 감소( 9553억원)한 반면, 전분기 대비 금리 상승세 둔화에 따른 채권 평가손실축소 등으로 채권관련 손익이 증가한 데 주로 기인한 것으로 집계됐다.

 

9월말 증권회사 자산총액은 682조2000억원으로 6월말 대비 9조5000억원 감소(1.4%)했다. 미수금, 현금‧예치금 및 주식 보유액이 감소한 데 주로 기인한다.

 

9월말 증권회사 평균 순자본비율은 740.9%로 6월말 대비 9.9%p 증가했다. 9월말 증권회사의 평균 레버리지 비율은 638.2%로 6월말 대비 4.4%p 감소했다. 또 선물회사의 자산총액은 5조983억 원으로 6월말 대비 769억원 감소했으며, 선물회사의 부채총액은 4조4882억원으로 6월말 대비 957억원 감소했다.

 

금감원은 "향후 부동산 경기 회복 지연, 고금리 상황 장기화에 따른 조달비용 상승 등 비우호적 영업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부동산익스포져 부실 확대 가능성 등 잠재리스크 요인이 건전성 및 유동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살펴보는 한편, 대손충당금 적립 확대 등을 통해 손실흡수능력을 충분히 확보하고, 유동성 리스크관리를 한층 강화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손흥민, “인생에서 가장 힘든 한주” 위로한 토트넘 팬들에게 감사
-아시안컵 이후 힘들고 고통스러워, 팬들의 환영에 위로받아 -토트넘 동료들이 그리웠지만 국가대표팀도 저의 일부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16일(현지시간) 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복귀를 반겨주신 팬들께 정말 감사하다. 그런 환영을 받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아시안컵 이후 첫 심경을 밝혔다. 손흥민 선수는 “아시안컵 이후 아직 매우 힘들고 고통스러운 상황이었는데 저를 크게 환영해주시고 반겨주셨을 때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놀라운 느낌을 받았다”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주일이었다고 할 수 있지만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여러분이 저를 다시 행복하게 해주시고 북돋워주셨다.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 우승할 수 있도록, 토트넘 소속으로 뛰는 마지막 날까지 여러분이 행복하게 웃을 수 있도록, 또 여러분이 토트넘 팬이라는 걸 자랑스러워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돌아온 자신을 따뜻하게 맞이해준 팀 동료들에게도 “아시안컵 기간 동안 팀 동료들이 너무 그리웠다. 중요한 시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