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23.8℃
  • 박무서울 16.3℃
  • 박무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8.7℃
  • 흐림울산 17.4℃
  • 박무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
  • 박무제주 17.6℃
  • 구름조금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정치


시진핑, 20일 러시아 방문...푸틴과 정상회담

푸틴에게 우크라이나 정전 협상 중재 방안 내놓을지 주목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초청으로 20~22일 러시아를 국빈 방문한다고 중국 외교부가 17일 밝혔다.

 

시 주석은 러시아 방문 기간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시 주석은 이번 러시아 국빈 방문을 통해 푸틴 대통령과 양국 관계 및 주요 국제·지역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에서 열린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에 나란히 참석했고 이 자리에서 양자 정상회담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방문은 중국의 대러시아 무기 제공 합의 여부가 중요한 관심사가 될 전망이다.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속에 서방은 중국의 대러시아 무기 제공 가능성을 잇달아 견제해왔다.

 

해당 건에 대해 왕 대변인은 “군수품 수출에 대해 중국은 항상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태도를 취해왔고 일관된 법과 규정에 따라 이중 용도 품목의 수출을 통제해왔음을 재차 밝힌다”고 밝혔다.

 

또 “중국의 입장과 행동은 일관적이며 일부 국가가 군사 문제에 이중 잣대를 들이대며 우크라이나 위기라는 불에 기름을 붓는 것과 선명한 대조를 이룬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시 주석이 푸틴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정전 협상 중재 방안을 내놓을 가능성도 내비쳤다. 왕 대변인은 “시 주석 러시아 방문은 평화의 여정이다. 중국은 우크라이나 위기 문제에 대한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장을 견지하고 대화를 촉진하는 데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