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4.9℃
  • 구름조금강릉 -1.4℃
  • 맑음서울 -3.8℃
  • 구름많음대전 -4.2℃
  • 구름많음대구 -0.6℃
  • 흐림울산 0.0℃
  • 구름많음광주 -1.2℃
  • 구름많음부산 1.2℃
  • 흐림고창 -2.4℃
  • 구름조금제주 3.8℃
  • 구름많음강화 -3.7℃
  • 구름조금보은 -6.1℃
  • 흐림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0.6℃
  • 구름조금거제 1.6℃
기상청 제공

금융


한은, 여섯 차례 연속 기준금리 인상...3%→3.25%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3.00%에서 3.2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4일 통화정책결정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기준금리를 여섯 차례(4월·5월·7월·8월·10월·11월) 연속 인상한 것은 한은 역사상 처음이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에 발맞춘 행보라는 평가다. 미 연준은 쉽게 꺾이지 않는 물가를 잡겠다는 명분으로 고강도 긴축 정책을 이어가고 있다. 미국의 금리는 4회 연속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인상으로 현재 3.75∼4.0%까지 치솟았다. 

 

커진 한미 금리 차이는 한국은행의 금리인상을 부추겼다. 한미 금리 격차가 커지면 환율이 뛰고, 이로 인해 물가 상승 압력도 커지기 때문이다. 

 

다만 한은은 7·10월에 이어 빅스텝을 단행하진 않았다. 최근 떨어진 환율과 물가 오름세가 한풀 꺾일거라는 기대감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최근 미국이 금리인상 속도 조절을 시사하기도 했다.

 

앞서 금통위는 지난해 8월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0.5%에서 0.25%포인트 인상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10월까지 총 8차례에 걸쳐 금리를 상향조정해 3.00%까지 끌어 올린 바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