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3℃
  • 맑음강릉 35.1℃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7.5℃
  • 맑음광주 30.0℃
  • 흐림부산 23.0℃
  • 맑음고창 29.2℃
  • 구름조금제주 27.8℃
  • 맑음강화 24.8℃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조금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조금경주시 29.1℃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정치


‘무보수 시장’ 선언한 정재현 상주시장 후보, 강영석 후보에 십자포화

"지난해 예산 중 3,290억원 남겨놓은 건 '일 안했다'는 증거"

 

정재현(65·무소속) 상주시장 후보가 18일 오전 상주시청브리핑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영석(56·국민의힘) 상주시장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정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강영석 상주시장은 이번 선거에 나오면서 스스로가 '일 잘하는 상주시장'이라고 자화자찬하는 문구로 시민들을 기만하고 있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해 총 1조1000억원의 예산을 세워놓고도 무려 3,290억원을 쓰지도 않았다는 것은 지역발전 및 상주시민을 위한 노력을 하지 않았거나 태만했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또 상주적십자병원의 확장 이전에 대해서는 "1년이 넘도록 병원 확장이전을 외면하고 있는 것은 시장으로서 무책임함을 넘어서서 도덕적인 업무상 배임"이라며 "응급 심뇌혈관질환이 생겨 인근 시군으로 가는 도중에 사망할 수도 있기에 그 피해는 온전히 시민들이 떠안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올해 언론 보도에 의하면 상주시장 공약 이행도가 '낙제점'을 받았다"며 "역대 최고의 젊은 시장으로 시민들이 압도적인 지지를 해주었지만 상주시는 점점 더 추락해 가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강영석 시장 후보는 과연 본인이 '일 잘하는 시장'이 맞는지 되묻고 싶고, 이에 대한 답변을 시민들께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정 후보는 이날 회견에서 시장에 당선되면 월급을 단 한푼도 받지 않는 무보수 시장이 되겠다고 선언하면서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는 "오직 상주시민만 생각하고 뛰겠다"며 "이번 상주시장 선거는 국민의힘 공천자와 무소속 후보 간의 대결이 아니라, 시민을 속이고 직무를 제대로 보지 못한 현 시장에 대해 심판하는 선거라고 본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당이 아니라 인물과 능력을 보고 판단해달라"며 "반드시 무소속으로 당선돼 상주시의 어려운 환경을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무소속 5선의 정 후보는 상주시의회 전.후반기 의장을 지냈다.

 

주요 공약으로 ▲상주를 스마트팜 특례시로 조성▲모든 시민에게 생활안정지원금 100만원 지급 ▲중·고교생 택시비 지원(포인트) ▲책임형 부시장제 도입 ▲상주예술제 상주시 대표 문화예술축제 추진 ▲상주예술촌 부지 매입 후 현대식 문화예술 공간 건립 ▲축구 등 주요 스포츠 종목 전국 규모 대회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 등이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