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5.0℃
  • 맑음대구 8.7℃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8.5℃
  • 맑음부산 10.3℃
  • 맑음고창 5.7℃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4.1℃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5.4℃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정보


국내 의료진, 해외 SLS 학회에서 학술상 수상

-‘로봇보조하 유방암 수술’ 주제… “안정성‧정밀성 뛰어나 수술 활용도 높아”

URL복사

최근 미국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The Society of Laparoscopic and Robotic Surgeons’(SLS) 학술대회(Virtual SLS MIS 2021)에서 국내 의료진이 해외 SLS학회에서 학술상을 수상했다

 

주인공은 이대서울병원 '유방센터 백세현 센터장. 유방암에서의 로봇보조하 유방보존술’ 주제로 학술상(Best General Surgery Scientific Paper)을 받은 백 센터장은 세계 최초로 SP 로봇을 이용한 유방보존술과 세계 최초 로봇보조하 유방양성종괴 제거술 등 유방로봇수술에서의 폭넓은 경험을 축적하고 있다.

 

'로봇 보조 유방 수술(Robot-assisted breast surgery)'은 2014년에 처음 시행됐다. 이후 2016년 말 국내에 소개되면서 일부 대학병원을 중심으로 제한적으로 시행돼 왔다. 2019년 9월에는 한국유방암학회 산하에 '한국 로봇-내시경 최소침습 유방 수술 연구회'도 출발했다.

 

유방 로봇수술은 비뇨의학과, 산부인과 등 로봇수술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분야에 비해 아직 태동 단계라서 환자와 의사 모두가 낯설다. 하지만 최근 연구회 소속 전문의들이 수술법을 정형화하고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방암이 진단된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로봇보조 하 유방암 수술은 최소 2.5cm 가량의 겨드랑이 부위 절개창 한 곳 만으로 수술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지금까지는 유방암 주위의 절개창(암 크기에 따라 다양)과 겨드랑이 부위 절개창(3.5-4cm가량)이 동시에 필요했다.

 

백세현 센터장은 “로봇수술은 일반 내시경 수술보다 최대 10배로 확대된 수술 시야를 제공해 안정적인 수술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면서 “로봇팔의 관절 운동으로 정밀한 수술이 가능하고 다른 수술에 비해 흉터와 통증이 적어 일상생활 복귀가 빠르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