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8.0℃
  • 구름많음강릉 15.1℃
  • 흐림서울 14.0℃
  • 구름조금대전 13.8℃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8℃
  • 구름많음광주 15.1℃
  • 맑음부산 15.2℃
  • 구름많음고창 13.0℃
  • 구름조금제주 15.5℃
  • 흐림강화 7.5℃
  • 맑음보은 10.6℃
  • 맑음금산 11.2℃
  • 구름많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2.8℃
  • 맑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부동산


13년 정체된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으로 재개발 속도 낸다

"뚜껑 매물 프리미엄만 7억"

URL복사

 

'신속통합기획' 사업지로 선정된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 정비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전날(14일) 신림1구역을 찾아 현장을 살펴보고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공공기획'에서 이름을 바꾼 신속통합기획은 민간 주도로 개발을 진행하고 공공부문이 계획과 절차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렇게 되면 보통 5년 정도 걸리던 정비구역 지정절차를 2년으로 대폭 단축할 수 있다.

 

신림1구역은 지난 2008년 재정비촉진구역으로 결정된 이후 13년 동안 사업이 정체돼 오다가, 지난해 6월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대상지로 선정되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신림1구역은 신속통합기획을 적용해 용적률을 230%에서 259%로 올리고, 당초 2,886세대 예정이었던 세대 수를 4,000~4,200세대로 늘리는 등 사업 여건을 개선했다.

 

신림1구역은 오는 10월 중 조합 총회를 열어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주민공람과 구의회 의견청취, 공청회 등을 거쳐 정비계획 결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인근 공인중개사 대표는 "오 시장 당선 이후 재개발 규제 완화 기대감에 소유주들이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거래할 수 있는 물건이 없다"며 "그나마 나올만한 뚜껑(무허가 건물) 매물은 피(프리미엄)가 7억원 정도 붙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