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 맑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5.5℃
  • 구름조금울산 -4.1℃
  • 맑음광주 -4.6℃
  • 구름조금부산 -3.3℃
  • 구름조금고창 -6.3℃
  • 비 또는 눈제주 2.6℃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정치


서울시장 출사표 던진 김선동 “부동산 지옥 반드시 해결”

URL복사

 

김선동 국민의힘 전 의원이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의원은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앞에서 출마 선언식을 통해 “서울에는 새로운 바람이 필요하다”며 “제 모든 것을 걸고 제가 하고자 하는 정치의 꿈을 대한민국의 심장인 이곳 수도 서울에서 펼쳐야 할 때가 되었다는 결심이 섰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서울 걱정이 아니라 대선만 바라보는 사람에게 서울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다”며 “서울시장은 오직 서울시민을 위한 시장이어야 한다. 서울이 더 이상 이념이나 진영 논리의 땅이 되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서울시민에게 필요한 것은 알려진 이름값이 아니다. 이름 있다고 서울시장 잘한다면 정치 탤런트를 서울시장 시키면 된다”며 “이제 진짜배기 일꾼을 내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전 의원은 “서울은 부동산 지옥이 됐다. 전세대란에 전세난민이 생겨난다. 이제 대통령도 집권 여당도 믿을 수 없다”며 “서울시장만 잘해도 서울의 주택문제는 많은 부분 해결할 수 있다. 주거 문제만은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전 의원은 부동산 문제를 해결할 구체적 방안으로 전문가 중심 ‘부동산대책특별위원회’를 가동해 서울시의 주택정책, 중앙정부의 부동산 정책, 싱가포르 주택청 해외사례 등을 모두 검토할 것이라는 계획을 내놨다.

 

이외에도 청년들이 ‘일하고 창업할 수 있는 플랫폼’과 ‘사랑하고 결혼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겠다고도 했다.

 

그는 “이슈를 몰고 다니고 카메라 세례를 받는 시장이 아니라, 서울시민 특히 서민들의 소소한 일상을 챙기는 이웃 같은 서울시장이 되겠다”며 “아빠 찬스, 엄마 찬스 없는 따뜻한 시장 찬스를 쓰는 서울을 만들겠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서울 도봉을에서 18, 20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이후 김종인 비상대책위 체제에서 첫 사무총장을 지냈다. 야권에서는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 이혜훈 전 의원에 이어 세 번째로 서울시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