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6 (금)

  • 흐림동두천 10.9℃
  • 흐림강릉 18.2℃
  • 흐림서울 14.0℃
  • 흐림대전 15.3℃
  • 흐림대구 16.0℃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17.0℃
  • 부산 18.3℃
  • 흐림고창 15.3℃
  • 제주 18.8℃
  • 흐림강화 15.0℃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4.0℃
  • 흐림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8.0℃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부동산


‘평당 829만원→1256만원’...文정부 이후 강남·북 집값 차이 더 벌어져 

URL복사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서울 한강이남과 한강이북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해 16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서울 한강이남과 한강이북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각각 2,703만원·1,874만원으로 격차는 830만원이었지만, 올해 8월에는 각각 4,345만원·3,089만원으로 격차(1,257만원)가 눈에 띄게 벌어졌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내세웠던 강북 우선투자 정책에도 강남권 아파트와 강북권의 아파트 가격 격차 더 커진 것은 강남권의 초대형 개발호재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강남권 개발호재는 삼성동 영동대로 광역복합환승센터와 현대자동차 신사옥 GBC건립, 잠실 MICE개발 사업 등의 굵직한 개발 사업들이 추진되고 있다.

 

정부가 고강도 부동산 규제를 내놓고 있지만, 강남의 경우 개발호재와 더불어 아파트 수요가 풍부해 강남과 강북의 격차를 좁히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서울시는 강남을 개발해서 생긴 개발이익을 강북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시킬 계획이다. 현행 법령에서는 공공기여금이 발생한 해당 자치구 범위 안에서만 쓸 수 있지만, 국토계획법이 개정되면 공공기여 사용범위가 해당 기초지차체(시·군·구)에서 도시계획수립단위(특별시·광역시·특별자치시·특별자치도·시·군)전체 지역으로 확대된다. 

 

이렇게 되면 강남구에서 확보한 공공기여금을 노원구나 강북구 등의 강북권 자치구 사업에 활용할 수 있어 강남·북 격차를 줄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강남권과 강북권의 아파트 가격 격차를 줄이기 위한 공공기여금 사용범위 확대로 강북권 개발에 속도가 붙을 수 있지만, 강남 아파트들의 ‘똘똘한 한 채’의 선호현상은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이재명, '허위사실공표죄' 파기환송심서 무죄…대권 족쇄 완전히 풀렸다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해 TV 선거토론회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파기환송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수원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심담)는 이날 오전 11시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앞서 해당 사건의 항소심은 이 지사에 대해 "피고인이 강제입원 절차를 진행하며 진행 상황을 수시로 보고 받았으면서도 TV 선거토론회에서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발언한 점은 사실과 다르다"라며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 무효처리되며 피선거권이 5년 동안 제한된다. 하지만 대법원은 지난 7월 상고심에서 "이 지사가 상대 후보의 공격적 질문에 대해 소극적으로 회피하거나 방어하는 취지의 답변 또는 일부 부정확하거나 다의적으로 해석할 여지가 있는 표현을 넘어서 적극적으로 반대 사실을 공표했거나 전체 진술을 허위라고 평가할 수 없다"라며 원심을 깨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수원고법에 돌려보냈다. 판결 직후 이 지사는 법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주의 최후 보루인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에 경의를 표한다"라며 "언제나 그랬듯이 사필귀정을 믿고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