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1.7℃
  • 맑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9.2℃
  • 구름조금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9.3℃
  • 맑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인터뷰] 탁구와 ‘찐한’ 사랑에 빠진 '책 소독기' 사업가 이재경 대표

경기도탁구협회 부회장, 2020년부터 후원 시작... 대학 지정 기부까지 ‘선한 영향력’ 실천
2011년 ‘조용히 책장 넘기며 소독하는’ 책 소독기 개발... 특허 출원 후 도서관 기본 필수품

“돈이 없어서 선수들이 각종 국내외 경기에 못 나가는 경우도 있을 만큼 열악하다는 얘길 듣고 깜짝 놀랐죠. 마침 사업이 잘 되고 있던 터라 후원을 시작했습니다.”(웃음)

 

이재경 (주)에버트리 대표가 지난 2020년부터 관심을 갖고 지원에 나선 종목은 ‘탁구’였다. 탁구는 이 대표의 어린 시절 잊을 수 없는 추억의 한 페이지를 선물해 준 종목이다. 동시에 십수년 전 산책길에 우연한 만남으로 현재의 인생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중요한 일상이 돼 버린 운동이기도 하다.

 

 

경기도탁구협회 부회장으로도 활동 중인 이 대표는 중학교 때 탁구라켓을 최초로 잡았다. 당시만 해도 수업시간에 딴짓(?)을 하면 선생님께 벌을 받기 일쑤였다. 

 

“지금 생각하면 웃음만 나오죠. 국어 시간이었는 데 영어 숙제를 하다가 걸려서 쫓겨난 거예요. 나름 방황하던 시간이 있었거든요. 우연히 탁구장에 가게 되면서 처음으로 탁구라는 운동을 접한 겁니다.”           

 
그가 계속해서 탁구를 즐겨했던 건 아니었다. 본격적으로 탁구의 매력에 빠져들기 시작한 것은 결혼 후 아내와 함께 산책을 하던 중 한 탁구장에 들어가면서부터다.       

 

“2010년 쯤 아내하고 산책을 하는데 탁구장 간판이 보이더라고요. 추억도 생각이 나고 해서 들어갔는데, 거기 계신 분들의 모습의 너무 열정적인 거예요. 한마디로 홀딱 반해서 이거 제대로 배워봐야겠다는 마음이 들었어요. 그래서 아내랑 탁구를 배우기 시작했죠.”   

 

이때부터 시작된 그의 ‘탁구 사랑’은 현재도 '진행형’이다. 탁구 실력을 묻는 질문엔, 연습량이 부족해 많이 모자란다고 손사래를 쳤다. 어쨌든, 그런 와중에 사업이 성공 가도를 달리게 되면서 그는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는 곳으로 향하게 됐다고 했다. 

 

"저는 이전부터도 소년·소녀 가장들에 후원하기 위해 상당한 관심이 있었거든요. 그러다 수원시에 있는 장애인 단체와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하는 후원을 하기 시작했었죠. 그러면서 제가 좋아하는 경기도탁구협회 관계자를 만나 협회와 인연이 된 거고요.”


여러 탁구 관계자들을 만나면서 그가 알게 된 선수들의 실태는 열악하기 그지없었다. 특히, 대학 선수들이 예산적인 문제로 시합에 못 나갈 정도라는 말을 듣고는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현재 경기도탁구협회 선수들의 성적표는 한 마디로 '우수'하다.

 

“선수들이 작년에 3관왕을 차지하면서 3연패를 기록했어요. 얼마나 기쁘고 보람있는지 모릅니다.”   

 

 

이 대표는 인터뷰 내내 탁구에 대한 애정을 담아냈다. 문득, 그가 생각하는 탁구의 매력은 어떤 건지 궁금했다.  


“탁구의 매력은 많죠. 1대1 경기이면서(물론 복식도 있지만)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아주 짧은 시간에 승부를 가릴 수 있다는 것을 먼저 꼽을 수 있고요. 또 굉장히 민첩하다 보니까 예측할 수 없는 변수들이 많다는 점도 탁구의 매력이죠. 훈련량에 따라서 스킬이 비례적으로 늘지 않는 것 등 참 많습니다. 특히, 탁구는 나이 먹으면서도 긴장감을 줘서 젊음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것 같아요.”(웃음)

 

약 15년 여 동안 탁구와 사랑에 빠져 헤어나오지 못하는 그지만, 사업가로서 본업인 그의 면모를 보면 입이 떡 벌어지고 만다. 대부분 관심조차 갖지 않던 분야, 사업의 성공을 예측하기는커녕 그런 걸 왜 하느냐는 반응을 보였던 분야, 그의 사업아이템은 대한민국 국·공립도서관에 필수품으로 들어가 있는 ‘책 소독기’다.

 

“오래된 책들을 보면 냄새도 많이 나지만 색깔의 변형도 많고 또 곰팡이나 책벌레도 있어 각종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기도 하잖아요. 우리 아이가 10살쯤 됐을 때 이런 생각이 든 거예요. 공공도서관은 다양한 사람들이 책을 빌려가고 반납하는 과정이 반복되다 보니 정말 필요하겠다는 확신이 들었죠.”  

 

지난 2011년 개발해서 특허를 출원한 그의 ‘책 소독기’는 선풍적인 호응을 이끌어내며 없어선 안 될 ‘도서관 건강 지킴이’ 아이템으로 자리잡았다. 

 

책 2권을 소독할 수 있는 소형 제품부터 6권이 동시에 가능한 대용량 제품까지 다양한데, 소독을 마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단 1분이다. 그것도 한 장 한 장 펼쳐지며 조용히 말이다. 

 

◇ 스포츠 관련 공헌 사업으로 희망 나누고 싶어 

 

앞으로 하고 싶은 일을 물었다. 그는 주저없이 ‘스포츠 관련 사회 공헌 사업’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활동하고 있는 탁구 동호회의 최근 선행을 소개했다. 

 

"대회 때마다 회비 1천 원을 더 내게 해서 연말에 탁구와 관련된 어려운 아이들에게 후원을 하는 겁니다. 지난해 1년 동안 재미삼아 해봤더니 한 탁구장에서 60만 원이 모인 겁니다. 동호회 이름으로 기부했는데 회원들이 너무 뿌듯해했죠."

 

‘책 소독기’로 사업을 시작했지만 ‘헬스케어 디바이스 전문회사’로 거듭나는 것이라는 이재경 대표. 삶에 도움이 되는 제품을 만들어 사회 공헌을 실천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고자 한다는 그의 선한 영향력이 점점 확대되길 기대한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지역소멸 막는다"... 정부, 폐교 활용·농어촌 민박 규제 완화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정부가 '저출생에 따른 지방 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과거 인구 성장기에 만들어진 획일적인 제도와 규범을 지역 실정에 맞게 개선하고자 한다”며 “인구감소지역 규제특례 확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22년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 및 시행령을 제정해 89개 인구감소지역에 대해 36개 특례를 부여했고, 이날 26개 규제 특례를 추가로 확정했다. 구체적으로 방안으로, 우선 지방자치단체가 학생 수 감소로 생긴 폐교들을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또 농어촌민박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관광객 등 생활 인구 유입을 촉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산업단지 임대료 및 공유재산 사용료 등을 완화하고 기업의 자유로운 경영활동을 보장하기로 했다. 한 총리는 “비수도권 지역의 침체 문제는 저출생, 일자리, 문화·교육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는 만큼, 일회적인 대책으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지금 당장 해결할 수 있는 부분부터 착실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