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24.7℃
  • 서울 25.5℃
  • 흐림대전 26.8℃
  • 흐림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5.4℃
  • 흐림광주 26.4℃
  • 흐림부산 25.1℃
  • 흐림고창 27.6℃
  • 흐림제주 28.1℃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6.6℃
  • 흐림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경기문화재단 수원 인계동 사옥 1~3층, ‘경기도 예술인의 집’ 거듭난다

시범사업으로 26일 특강 및 특별공연... 6월 경기도 문화의 날,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운영 일환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유인택)이 6월 경기도 문화의 날을 맞아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이는 경기도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경기도 문화의 날’로, 마지막 주를 ‘경기도 문화주간’으로 지정·운영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먼저, 수원 인계동에 위치한 경기문화재단 사옥 1~3층이 경기 예술인들을 위한 ‘경기도 예술인의 집’으로 거듭나는 신호탄인 ‘아트살롱’ 특강이 26일 오후 5시 30분 다산홀에서 펼쳐진다. 

 

시범사업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예술인 사회적 기업 특강(툴뮤직 정은현 대표) 및 왼손 피아니스트 이훈의 특별 공연으로 꾸며지며, 현장 접수를 통해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해당 특강 시리즈는 시각 및 미술 분야 작가를 대상으로 7월 17일에도 진행될 예정이다. 

 

경기상상캠퍼스에선 숲의 풀과 나무, 생물에 대한 이야기 등을 교감하는 사계절 숲 체험 교육 프로그램인 <숲숲학교: 숲>을 만나볼 수 있다.

 

26일 오후 3시 30분부터 두 시간 동안은 ‘난지도가 살아났어요’를 주제로, 나만의 난지도 샌드아트 활동을 통해 건강한 흙과 쓰레기가 숲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알아본다. 

 

이어 29일 오전 10시부터는 ‘물의 여행’을 주제로 식물의 성장과 물의 역할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화분 심기 활동이 진행된다. 

 

남양주에 있는 실학박물관으로 나들이를 떠나보면 개관 15주년 특별기획전 <그림으로 다시 쓰는 자산어보>를 관람할 수 있다. 

 

다양한 시청각 체험을 통해 정약전의 해양생물 백과사전인 『자산어보』의 집필 과정과 실사구시 연구방법론에 대한 특별한 경험이 가능하다. 

 

전시는 오는 10월 27일까지 계속되는데, 경기도 문화의 날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에겐 실학박물관 발간도서를 추천하고 무료로 나누는 북큐레이션 행사 <간서치 책방>을 진행한다.

 

 

경기도어린이박물관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협력한 코딩 관련 수업을 6개 강좌로 나눠 진행하고 있다.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코딩과 로봇에 대해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교육 내용은 매주 변경된다. 

 

또, 만 3세 이상 어린이 및 동반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이야기 속으로 풍덩!>은 동화구연지도사와 함께 그림책 『내 귀는 짝짝이』(6월 말까지)를 읽고 토끼 모자를 만드는 체험으로 진행된다. 단체 방문의 경우 그림책 『사탕괴물』 종이 인형극을 감상할 수 있다. 

 
이밖에 경기도미술관에선 세월호참사 10주기 추념전 《우리가, 바다》가 진행 중인데, 전시장에 방문하면 관객 참여로 완성되는 설치작품인 <내 마음의 수평선>에 참여할 수 있다. 

 

또, 백남준아트센터에서는 〈굿모닝 미스터 오웰〉 40주년 특별전 《일어나 2024년이야!》와 《빅브라더 블록체인》이,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에선 기획전시 《숲, 고 싶다》가 열리고 있다.

 

 

끝으로, 경기역사문화유산원에선 <알고 보면 더 재밌는 경기도의 세계유산>이라는 주제로 경기문화유산학교가 진행 중으로, 다음달 18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경기문화재단 인계동 사옥 다산홀에서 운영된다. 

 

한편, 경기도는 2019년부터 정부의 ‘문화가 있는 날’과 연계, 도민의 평등한 문화 환경 조성과 문화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경기도 문화의 날’, ‘경기도 문화주간’을 지정·운영하고 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김포 도심 데이터센터 논란... “학교 앞 설치는 아니잖아요"
[M이코노미 뉴스= 심승수 기자] 김포시청 인근에서 '구래동 데이터센터 착공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연일 시위로 인해 거주 주민들이 소음에 시달리고 있다. 데이터센터 건축주인 외국계 회사는 김포시 구래동 일원에 지상 8층, 지하 4층, 총면적 9만5천㎡ 규모로 센터를 지을 계획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11일에는 구래동 주민 100여 명에 ‘감정4지구 도시개발사업 부지’ 관련 시위자 30여 명까지 시청 정문 앞에 모여 시위가 절정에 이르렀다. 구래동 주민들은 “구래동 한강신도시에 미국계 데이터센터 업체인 디지털리얼티(DLR)의 센터 착공을 준비를 중단하라”고 외쳤고, 감정4지구 조합원들은 “도시개발 사업 시행자를 구속하라”고 주장했다. 두 단체의 시위가 시청 앞에서 서로 맞물렸고,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 120여 명을 동원했다. 시위 현장에서는 피켓이나 현수막 등은 물론, 확성기로 특정인에게 원색적인 욕설로 인해 시청 인근 주민들과 사무실 임차인들이 피해를 입었다. 최근 인공지능(AI) 서비스로 인한 데이터 수요가 급증하면서 ‘엣지 데이터센터’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은 더 빠른 데이터 전송을 위해 엣지 데이터센터 건립을 추진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