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5℃
  • 구름조금강릉 25.3℃
  • 박무서울 22.4℃
  • 박무대전 22.6℃
  • 박무대구 23.1℃
  • 박무울산 22.9℃
  • 흐림광주 23.1℃
  • 박무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3.0℃
  • 맑음강화 21.5℃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1.8℃
  • 맑음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정치


나경원, “인구 비상 사태, 인구정책 패러다임의 전환 필요”

“주거·일자리·난임·보육·교육·노동환경 등 생애주기에 따른 정책, 혼인의 장벽 낮춰야”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인구 비상 사태”라며 “인구정책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의원은 이날 ‘인구위기…새로운 상상력, 패러다임의 전환’을 주제로 한 언론사의 포럼에 참석해 “대한민국의 가장 실패한 정책을 꼽자면, 바로 인구정책”이라고 꼬집었다.

 

나 의원은 “60년대 산아제한 정책이 90년대까지 계속됐고, 90년대 말에도 ‘하나만 낳아 잘 기르자’ 캠페인이 벌어질 정도였다”면서 “잘못된 진단과 처방을 계속해 왔던 것이 지금의 초저출산 대한민국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현실을 반영한 저출산 정책으로, 인구 비상사태에 대응해야 한다”면서 “주거, 일자리, 난임, 보육, 교육, 노동환경 등 생애주기에 따른 정책과 혼인의 장벽을 낮추자는 의미에서 프랑스의 등록 동거혼제등 새로운 혼인형태의 도입, 개방적 이민정책, 사회문화의 변화까지 과감하고도 복합적 정책전환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더 중요한 것은 이미 시작된 인구구조 변화에 대한 적응”이라면서 “국방·교육·산업 등 사회 제분야 적응 준비를 하루라도 빨리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도 저출생 문제에 대해 ‘인구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범국가적 총력 대응 체계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며 “더 늦기 전에, 인구정책의 담대한 전환이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국토부 "빌딩부자 감세? 산정방식 달라"... 경실련 "빈틈 많다"
[M이코노미뉴스= 심승수 기자] 정부 공시지가가 1000억 원 이상의 서울 고가 빌딩 시세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시민단체 주장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 10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지난해 전국 공시지가 시세반영률을 65.5%라고 발표했지만, 경실련 조사 결과 3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그만큼 아파트 소유자의 세금부담은 높고 건물이나 땅을 보유한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구조여서, 공시지가 시가반영률도 현실화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거래금액에서 시가표준액을 자체적으로 차감해 토지가격을 추산하는 방식은 부동산 가격공시에 관한 법률에 따른 공시지가 산정방식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국토부는 “산정 기준 자체가 달라 이견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하며 “건축물의 시가표준액은 ‘부동산공시법’에 따라 공시되는 대상이 아닌 건축물에 대하여 지방세 과세를 위해 지자체장이 결정하는 가액으로 '건축물의 건설원가' 등을 고려하여 산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시지가는 전문가인 감정평가사가 해당 토지에 건물 등이 없는 상태로 가정할 때 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