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국제


1134원에 입수한 고물상의 군사기밀

중국의 군부대 비밀 요원들이 파기 절차를 어기고 고물로 팔아넘긴 중고 책이 군사기밀로 밝혀졌다고 중국 국가안전부가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에 게시물로 올렸다.

 

'기밀과 6위안'이라는 게시물에 따르면 중국의 한 노인이 약 1천원에 구입한 중고 책 4권이 알고 보니 군사기밀이었다면서 국가 안보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다.

 

 

중고책을 구입한 사람은 국영기업에서 일하다 은퇴한 장모씨로, 이른바 '밀덕'(군사 관련 애호가)이다. 그가 어느 날 동네 근처를 산책하다 고물상에서 종이책이 가득한 뱀가죽 가방 두 개를 발견해 살펴보다 이 가운데 4권을 고른 뒤 주인에게 6위안(약 1천134원)을 지불했다.

 

집으로 돌아온 그는 책들을 살펴보면서 수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책 표지에는 '기밀', '비밀'이라는 글자도 있었다. 국가 기밀을 사들인 것이라고 결론 내린 그는 곧바로 방첩기관에 전화를 걸어 책들을 보냈다.

 

방첩기관 간부와 경찰은 현장에 도착해 모든 기밀자료를 회수 및 처리하는 한편 고물상 주인에 대한 조사와 교육도 실시했다. 조사 결과 기밀자료를 고물상에 판 것은 모 군부대 비밀요원 궈모씨와 리모씨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파기해야 할 기밀자료 8세트, 총 200권 이상을 파기 절차를 어기고 고물로 판매했던 것이다. 총무게 30㎏ 남짓의 기밀자료는 ㎏당 0.8위안(약 151원)에 판매돼 두 사람은 20여위안(약 3천780원)을 손에 넣었다고 국가안전부는 꼬집었다.

 

국가안전부는 사건이 언제 발생했는지, 두 사람이 어떤 처벌을 받았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AP통신은 중국에서 무엇이 국가 기밀로 분류되는지 파악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중국 내 외국 컨설팅 회사가 다른 국가에서는 공공기록물로 여겨지는 경제 관련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는 이유로 안보 기관의 조사를 받은 사례가 있다는 것이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김포 도심 데이터센터 논란... “학교 앞 설치는 아니잖아요"
[M이코노미 뉴스= 심승수 기자] 김포시청 인근에서 '구래동 데이터센터 착공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연일 시위로 인해 거주 주민들이 소음에 시달리고 있다. 데이터센터 건축주인 외국계 회사는 김포시 구래동 일원에 지상 8층, 지하 4층, 총면적 9만5천㎡ 규모로 센터를 지을 계획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11일에는 구래동 주민 100여 명에 ‘감정4지구 도시개발사업 부지’ 관련 시위자 30여 명까지 시청 정문 앞에 모여 시위가 절정에 이르렀다. 구래동 주민들은 “구래동 한강신도시에 미국계 데이터센터 업체인 디지털리얼티(DLR)의 센터 착공을 준비를 중단하라”고 외쳤고, 감정4지구 조합원들은 “도시개발 사업 시행자를 구속하라”고 주장했다. 두 단체의 시위가 시청 앞에서 서로 맞물렸고,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 120여 명을 동원했다. 시위 현장에서는 피켓이나 현수막 등은 물론, 확성기로 특정인에게 원색적인 욕설로 인해 시청 인근 주민들과 사무실 임차인들이 피해를 입었다. 최근 인공지능(AI) 서비스로 인한 데이터 수요가 급증하면서 ‘엣지 데이터센터’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은 더 빠른 데이터 전송을 위해 엣지 데이터센터 건립을 추진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