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6.9℃
  • 맑음서울 22.2℃
  • 맑음대전 20.3℃
  • 맑음대구 22.8℃
  • 맑음울산 20.5℃
  • 흐림광주 21.6℃
  • 박무부산 22.2℃
  • 흐림고창 18.1℃
  • 흐림제주 22.7℃
  • 맑음강화 18.3℃
  • 맑음보은 17.8℃
  • 구름조금금산 16.6℃
  • 흐림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19.1℃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수원 ‘행리단길’ 지속적 임대료 상승 문제, 안정화 될까

‘행궁동 지역상생구역 지정’ 추진 협의체 발대식... 1호 안건 통해 ‘화서문로 중심’ 지정키로

수원시가 지속가능한 상권 조성 및 임대료 안정화를 목표로 추진 중인 ‘행궁동 지역상생구역 지정’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지난 28일 ‘행궁동 지역상생협의체’가 발대식을 가진데 이어 회의를 열고 1호 안건 심의를 통해 이면도로를 따라 점포들이 밀집한 화서문로를 중심으로 지역상생구역을 지정키로 했으며,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기 때문이다. 

 

 

상생협력 상권을 만들기 위한 지역상생구역 지정은 지난 2021년 제정된 ‘지역상권법’에 따른 것으로, 수원시는 지난해 ‘지역 상권 컨설팅 용역’을 발주해 행궁동 내 주요 상권 등 팔달구 5개 상권에 대한 현황을 조사하고, ‘지역상권법’ 적용이 가능한지 여부를 검토한 바 있다.

 

‘행리단길’이라 불리며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찾는 행궁동 상권의 경우 지속해서 임대료가 상승하고, 프랜차이즈 진입 시 상권이 쇠퇴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서다.

 

지역상생협의체는 구역 내 상인·임대인·토지소유자가 각 50% 이상 동의해야 구성할 수 있으며, 임대인·임차인이 각 2/3 이상 동의하면 상생협약을 체결할 수 있다. 

 

또, 구역 내 상인·임대인·토지소유자가 각 2/3 이상 동의하면 지역상생구역 지정을 신청할 수 있고, 공청회, 지역상권위원회 심의 후 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행궁동 상권의 상생 발전을 위해 뜻을 모아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행궁동 지역상생협의체가 행궁동 지역상생구역 지정을 추진하는 데 매진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에서 적극적으로 관심을 기울여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지역상생협의체가 지역상생구역 지정 추진뿐 아니라 행궁동 상권 문제 해결을 논의하는 기구로 발전할 수 있도록 수원시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행궁동주민자치회와 행궁동상인회, 행궁동통장협의회,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 등으로 구성된 지역상생협의체는 앞으로 ▲지역상생구역 지정·변경 신청 ▲임대차계약에 관한 상생협약 체결 지원 ▲구역 내 제한 영업에 대한 사전사업조정 협의 ▲제도 개선 건의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우체국 택배노동자는 최저임금도 받기 어려워”
진보당 정혜경, “우정사업본부, 최소물량 175개 보장해야” 정혜경 진보당 의원과 우체국 택배 노동자들은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택배노동자들이 최저임금도 받기 어려울 정도”라면서 “최소물량 175개 보장은 단협에서 약속한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정사업본부가 책임지고 노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혜경 의원은 이날 “택배노동자의 열악한 노동실태는 잘 알려져 있으나 우체국택배는 정부기관이라는 이유로 좀더 나은 조건에서 일하지 않겠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체국 택배 종사자분들도 고용불안과 소득불안에 고통받는 것은 똑같다”며 “우정사업본부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광석 전국택배노동조합 위원장은 “정규직 집배원들에게 초소형 택배를 선 배정하는 집배 부하량을 맞추는 식으로 예산 절감의 성과를 내고, 비정규직인 우체국 택배 종사자들은 굶어 죽든 말든 신경도 안쓰는 것이 국가 공공기관의 정책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승원 전국택배노동조합 우체국사업본부 본부장은 “위탁택배원에겐 물량탄압이 곧 해고이고 살인”이라면서 “노동자들은 점점더 생활고로 인해 투잡으로 내몰려 과로사까지 걱정되는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