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23.8℃
  • 박무서울 16.3℃
  • 박무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8.7℃
  • 흐림울산 17.4℃
  • 박무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
  • 박무제주 17.6℃
  • 구름조금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봄철 진드기 경계령..."야외 활동 주의" 당부

치사율 20%에 달하는 SFTS 백신 없어 예방이 최선

경기 고양특례시는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캠핑, 등산, 농작업 등 야외활동이 빈번해짐에 따라 감염병 위험이 크다며 각별히 주의를 당부했다고 9일 밝혔다.

 

 

진드기 매개체로 봄철에 많이 발생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치사율이 20%에 달하지만 효과적인 치료제와 백신이 없는 만큼 예방이 최선책이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면 초기에 40도가 넘는 발열, 피로, 식욕 저하,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두통, 근육통, 림프절이 붓는 증상을 동반한다. 

 

또한 혈소판과 백혈구의 감소가 심하면 출혈이 계속되면 신장 기능과 다발성 장기 기능의 부전으로 인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으로 야외활동 시 긴 소매, 긴 바지 차림으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에 앉을 때는 돗자리를 사용해야 한다. 

 

야외활동 후에는 입었던 옷은 귀가 즉시 세탁하고 샤워하면서 몸에 벌레 물린 상처가 있는지 확인한다. 진드기에 물린 경우 손으로 터트리거나 떼지 말고 곧바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치료제나 예방 백신이 없고 치사율은 높은 감염병이기에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대비책"이라며 "야외 활동시 감염병 예방 수칙을 잘 지킬 것”을 당부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