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23.8℃
  • 박무서울 16.3℃
  • 박무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8.7℃
  • 흐림울산 17.4℃
  • 박무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
  • 박무제주 17.6℃
  • 구름조금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4.10 총선


국민의힘 김선동 "'젊은 도봉' '교육특구 도봉' 만들겠다"

서울 도봉구을 지역구에서는 국민의힘 김선동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후보의 세 번째 대결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국민의힘 김선동 서울 도봉을 후보는 국회의원을 두 번 지낸 뚝심있는 정치인으로 현역일 때 원내수석과 사무총장 여의도 연구원장 등 요직을 거쳤다. 원외에서는 서울시당위원장을 두 번이나 맡았다. 

 

재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후보는 법무법인 태평양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다, 2016년 더불어민주당 뉴파티위원회 위원으로 정계 입문했다. 민주연구원 부원장, 원내대표 비서실장을 지냈으며, 21대 총선 도봉을에서 당선됐다.

 

 

4일, 서울 도봉구 새마을금고 본점 앞에서 마주친 국힘의힘 김선동 후보는 도봉을 지역의 시급한 현안을 묻는 질문에 “우리 지역은 정권이 바뀌고 나서 저 김선동이 뛰면서 수십 년 묵었던 지역의 현안들을 모두 해결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도봉산 고도제한 완화를 33년 만에 해결했고, GTX-C가 도봉 구간만 지상화로 결정된 것을 지하화로 변경했다”며 “만약에 지상으로 됐더라면 도봉구 발전의 최대 암초가 될만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15년 동안 말로만 했을 뿐 지지부진했던 우이·방학 경전철이 내년에 조기 착공하게 된 것도 김 후보가 일궈낸 성과다. 

 

김 후보는 "3선 고지에 오르게 된다면 도봉구를 서울의 발전을 선도하는 지역으로 만들겠다"며 "도봉산 화학부대 자리에 국기원과 유스호스텔(객실 2천 개 정도)를 패키지로 만들어 하나의 경제 축을 만들어 내고, 이와는 별개로 방학동 사거리 소방서 부지에 대학생 1만 명이 생활할 수 있는 '공공기숙사'를 유치하겠다는 공약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방학사거리에서부터 도깨비시장으로 가는 여러 갈래에는 젊은 상권을 만들어 도봉이 젊어지고 지역경제가 살아나도록 만들겠다"며 "우리 도봉은 서울 25개 구 중 인구 감소율이 가장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데, 인구 감소와 교육 격차를 한꺼번에 해소하는 교육 발전 특구를 유치해 강남북 균형발전까지 함께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20년 동안 제대로 정직하고 바르게 일해온 김선동을 꼭 뽑아주셔서 도봉의 발전과 정치발전을 함께 이뤄내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