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3.9℃
  • 흐림서울 24.2℃
  • 흐림대전 23.8℃
  • 흐림대구 25.9℃
  • 흐림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5.0℃
  • 흐림부산 23.7℃
  • 흐림고창 26.9℃
  • 흐림제주 23.4℃
  • 흐림강화 21.9℃
  • 흐림보은 24.2℃
  • 흐림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6.0℃
  • 구름많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4.10 총선


[제22대 총선 빅매치 치역] ‘도봉을’ 젊은 경제-김선동, 정권 심판-오기형의 세 번째 맞대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서울 도봉구을 지역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후보와 국민의힘 김선동 후보의 통산 세 번째 대결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두 사람의 인연은 2016년 제20대 총선부터 시작됐다. 20대 총선에서는 김선동 후보가 오기형 후보에게 약 7.32%포인트 차이로 이겼고, 2020년 펼쳐진 21대 총선에서는 오기형 후보가 김선동 후보를 7.38%포인트라는 직전 대결과 비슷한 격차로 앞서면서 두 후보는 역대 전적 1대 1 무승부를 기록하고 있다.

 

오 후보는 도봉구을 TV토론회에 나와 자신의 공약을 발표하면서, 통장압류로 제대로 생활을 못하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제도 마련을 하겠다고 했다. 또한, 오세훈 서울 시장의 취임 이후 말 바꾸기로 각종 공사가 제대로 추진되지 않았다고 꼬집고, ▲우이방학 경전철 정상화 ▲1호선 지하화 대상 노선 포함 및 선제적 공간계획 수립 ▲SRT 동북권 연장 실현 등을 약속했다.

 

아울러 오 후보는 뉴욕 도서관을 벤치마킹해 지으려는 ▲동북권 시립도서관 건립사업이 오세훈 시장이 당선되고 나서 진전이 없다면서 이를 정상화 시키겠다고 공약했다.

 

이밖에도 ▲무수골 화학부대 부지 주민편의시설 공공개발 ▲도봉산옛길·오!도봉거리 상점가 및 신도봉시장 상권 육성 ▲도봉산역 환승센터 리모델링 ▲도봉초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개축 ▲경전철 방학-마들 연장 추진 ▲신도봉시장 상권 육성 ▲청소년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 건립 ▲방학천 문화예술거리 육성 ▲공영주차장 확대 ▲연산군묘 일대 역사관광문화벨트 조성 ▲방학천 문화예술거리 육성 ▲쌍문근린공원 무장애길 조성 ▲정의여고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개축 등을 공약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 힘 김선동 후보는 지역 현안을 본인이 나서 지난해 다 해결했다고 말했다.

 

▲33년 묵었던 도봉산 고도제한을 풀었고, ▲문재인 정권 때 해결이 되지 않던 GTX를 지하화하기로 했으며, ▲15년간 지지부진하던 우이 방학 경전철 사업을 내년에 조기 착공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지금은 정권 심판할 때가 아니라면서 도봉은 아직도 해야 할이 많아 제가 배가 고프다”고 외쳤다. “오세훈 서울 시장, 오원석 구청장 여기에 김선동이 들어가면 판이 짝짝 맞게 되어 있다”고 소중한 한 표를 호소했다.

 

김 후보는 이밖에도 ‘힘 있는 도봉시대’를 강조하며 ▲국기원 유치 ▲도봉산 유스호스텔, 케이블카 설치 ▲도봉산 관광호텔 민자 유치 ▲도봉산역발 1호선 열차 도입 추진 ▲KTX(SRT) 창동역 연장 ▲레트로코메디 전용관 추진 ▲제2의 대학로 조성 사업과 연계 ▲방예리(방학천문화예술거리) 활성화 지원 ▲신속통합기획 추진 지원 ▲모아타운 추진 지원 ▲서울 대학공공기숙사 설립 ▲대학생창업지원센터 확충 ▲학령인구 확보를 위한 교육특구 설치 입법 및 서울시 조례 제정 ▲도봉구・서울시・교육청 3자 교육특구 업무협약 추진 ▲과학중점 선도중학교, 과학중점 자율고등학교(일반고) 도입 ▲행재정적 지원 강화 ▲ 공동학구제 운영 ▲ 도봉형 방과후돌봄 운영 등을 내세웠다.

 

당시 한나라당 김선동은 대대적인 지역 발전 공약을 내세우며 직전 거물 정치인이던 현역 통합민주당 유인태를 4451표 차이로 누른 바 있었다. 19대 총선에서 김선동은 '지역 일꾼'론을, 유인태는 '깨끗한 정치인'론을 내세우며 리매치가 이뤄졌다. 결국 유인태가 3.87%포인트 차로 지역구를 되찾아왔다.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유인태를 컷오프하고 영입인재 오기형 변호사를 공천했고, 새누리당은 김선동을 다시 단수 공천했다. 국민의당 손동호가 19.87% 득표율로 야당 지지세를 나눠 가지면서 김선동은 도봉을 재탈환에 성공했었다.

 

그러나 21대 총선에선 또 뒤집어져 당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오기형이 7.28%포인트차로 승리했다. 한편 제8회 지방선거에서는 서울시장과 도봉구청장 모두 각각 15.82%포인트, 5.86%포인트 차로 국민의힘이 승리했다.

 

만명 규모의 서울의 대학 공공기숙사를 유치하는 등 서울도봉이 젊어지고 경제가 활성화되도록 하겠다며 타이틀 탈환을 노리는 김선동 후보와 정권 심판을 앞세운 오 후보 간의 리턴 매치의 승자 예측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