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23.0℃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5.0℃
  • 흐림대구 24.8℃
  • 박무울산 24.8℃
  • 흐림광주 23.7℃
  • 흐림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4.0℃
  • 흐림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5.5℃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수도권 최대 명소 대부도 해안가 대규모 호텔 유치 가능해졌다

- 안산시, 묶여 있었단 대부도 경관 규제 풀어
- 관광숙박시설 입점 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높이 제한 등 완화 가능토록 개정
- ‘안산시 도시계획 조례’일부 개정으로 대부동 관광숙박시설 입지 활성화 기대

수도권 최대 명소인 대부도 해안가에 호스텔, 휴양콘도 등 대규모 관광숙박시설이 들어설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경관지구 내 호텔 입지에 대한 규제를 담았던 안산시 도시계획 관련 조례가 개정되었기 때문이다.

 

 

안산시(시장 이민근)는 관광진흥법에 따른 관광숙박시설 입점에 대해 시 도시계획위원회를 거쳐 건축물의 층수와 규모 등에 있어 규제 완화가 가능하도록 개정하는 내용의 조례안이 지난달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 3일부터 공포·시행된다고 밝혔다.

 

안산시에 따르면 "경관지구는 해안가나 산림 등의 자연경관이 우수해 이를 보호할 필요가 있는 지역에 대해 지정하는 지구로, 현재 대부동에는 자연경관지구와 특화경관지구가 20개소(7.1㎢)에 걸쳐 지정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당초 경관지구 내 건축물의 높이는 3층 이하 12m 이하로, 1개 동 정면부 길이는 30m 미만, 연 면적은 1,500㎡ 이하로 규모를 제한해 왔다.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보호하고 보전하자는 취지였으나, 관광호텔, 호스텔, 휴양콘도 등 일정 규모가 있는 관광숙박시설에 입지가 제한됨에 따라 대부동 내 숙박시설은 대부분 소규모 펜션 단위 위주로 국한되는 상황이 지속되어 왔다. 

 

이 때문에 대부도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중심으로 대규모 호텔 등 숙박시설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줄곧 제기되어 왔다.

 

이번 안산시 도시계획 조례 일부개정을 통해 관광진흥법에 따른 호텔시설 입지 관련 사업계획 승인 시 안산시 도시계획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높이 제한에 대한 규제 완화가 가능해지고, 관광진흥법에 따른 사업계획의 최종 승인을 받을 경우, 정면부 길이나 연 면적에 대한 제한을 받지 않게 된다.

 

안산시는 해당 개정 조례가 시행됨에 따라 대부동지역 내 관광숙박시설 입점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함께 현재 수립 중인 ‘대부동 종합 발전계획’에도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한 관광호텔업, 휴양 콘도미니엄 등 관광숙박시설 입점을 유도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방향성을 담아낸다는 계획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조례 개정을 통한 관광호텔업 유치 활성화를 통해 관광 인프라를 개선하고 대부도를 찾는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