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맑음동두천 30.3℃
  • 맑음강릉 33.5℃
  • 맑음서울 31.2℃
  • 구름조금대전 31.1℃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0.0℃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9.4℃
  • 구름많음제주 23.7℃
  • 맑음강화 24.6℃
  • 맑음보은 30.4℃
  • 구름많음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29.0℃
  • 맑음경주시 34.8℃
  • 구름많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경인뉴스


파주시, 음식물쓰레기 감량 목표 6년 연속 초과 달성

경기 파주시가 시책사업으로 추진중인 음식물쓰레기 감량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지속적으로 인구 유입이 되고 있지만 2021년부터 가정 1인당 음식물쓰레기 발생은 매년 2.3%씩 지속적으로 감량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시는 5년 단위로 ‘음식물류 폐기물 발생억제계획’을 수립해 음식물쓰레기 감량을 위한 지속적인 관리를 해오고 있다. 특히 음식물류폐기물 발생 감량 목표를 설정하고 지역 실정에 맞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2018~2022년까지 목표치 대비 평균 37.8% 감량했다. 단위 계획이 새로 수립된 지난해는 평균 7.6%를 감량하여 목표치 6년 연속 초과 달성한 수치다.

 

시는 음식물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2013년 음식물 쓰레기 무게를 측정해 배출량에 따라 수수료를 부담하는 ‘전파 식별(RFID) 종량기’를 도입했다.

 

이어 같은 해 조례 개정을 통해 60세대 이상 신축 공동주택 시공 시 종량기 설치를 의무화해 타 지자체에 음식물 종량제 모범사례로 언급되기도 했다.

 

시는 오는 25일까지 노후된 전파 식별(RFID) 기반 음식물쓰레기 종량기 100대를 전액 시비로 교체해 시민 주도로 음식물쓰레기 발생을 억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 매년 음식물류폐기물 발생억제 성과평가를 실시해 미비점을 파악하고, 이를 보완해나가고 있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다년간 음식물쓰레기 감량 목표를 달성할 수 있던 이유는 시민 개개인의 노력이 이뤄졌기 때문”이라며 “파주시에서도 효율적인 음식물쓰레기 감량 정책을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기증받은 시신으로 '유료' 해부학 강의 ...1회 수강료 60만원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에서 헬스 트레이너, 필라테스 강사 등 비의료인을 대상으로 기증받은 카데바(해부용 시신)를 활용한 유료 해부학 강의를 개설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어제(10일) 의료계에 따르면 운동 지도자들을 대상으로 의학 강의를 제공하는 한 민간업체에서는 서울 가톨릭대 응용해부연구소에서 진행하는 카데바를 활용한 해부학 유료 강의를 열어 왔다. 이 업체는 최근까지 오는 23일 있을 카데바 강의 참여자를 모집했다. 강의는 가톨릭의대 소속 해부학 박사가 실습을 진행하면 수강자가 참관해 인체 구조를 직접 보는 식이다. 수강료는 60만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는 해당 강의를 홍보하는 과정에서 웹 사이트 화면에 '카데바 클래스는 무조건 프레시 카데바(Fresh Cadaver·화학적 처리를 하지 않은 해부용 시신)로 진행됩니다' 등의 설명을 올렸다. 의대 등에서 의학 교육을 위한 카데바가 모자라 실습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교육·연구를 위해 기증된 시신이 비의료인 대상 강의에 영리적 목적으로 활용된 것에 문제가 제기됐다. 다만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해당 강의와 관련해 현재까지 알려진 사실 중 위법한 내용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업체의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