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카이스트 졸업생 '입틀막' 비판 ... "민심의 분노 들풀처럼 번져"

더불어민주당은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학위수여식에서 녹색정의당 대전시당 대변인인 카이스트 졸업생이 대통령실 경호처 요원들에 강제로 퇴장당한 것을 두고 비판을 이어갔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18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경호원이 카이스트 학위수여식에서 ‘알앤디(R&D) 예산 삭감’에 항의한 졸업생의 입을 틀어막았다”고 지적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실은 이번 사태의 논란 확산을 의식해 ‘소란행위 분리’, ‘불가피한 조치’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이미 민심의 분노는 들풀처럼 번지고 있다”며 “국민의 마음은 윤석열 대통령의 입을 틀어막고 싶은 심정임을 모르는 것인가, 아니면 애써 외면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최근 ‘민생’ 없는 ‘민생토론회’로 국민 속을 뒤집어 놓은 것도 모자라,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에 대해 ‘박절하게 대하기 어렵다’, '아쉽다'라는 궤변으로 국민 혈압상승의 ‘일등 공신’이 됐다”며 “국민께서는 이미 민족의 자존심까지 벗어던진 ‘굴욕외교’와 ‘바이든 날리면’ 비속어로 국격을 추락시킨 윤대통령의 입을 틀어막고 싶은 심정”이라고 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윤 대통령의 입에 질세라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마저 국내 폭우로 피해가 커지는 상황에서 ‘지금 당장 대통령이 서울로 뛰어 간다고 해도 상황을 크게 바꿀 수 없다’는 말로 비판을 확산 시킨 바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은 국민께서 누구의 입을 틀어막고 싶은지 알고는 있는가”라고 했다.

 

이어 “‘입틀막’의 대상은 국민이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노인비하’, ‘여성비하’, ‘극우 논란’ 등을 일삼았던 여권 인사들임을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지난 16일 카이스트에서 열린 2024 학위수여식에선 윤 대통령이 축사를 이어가던 중간에 졸업생 한 명이 ‘부자 감세 중단하고 R&D 예산 복원하라’고 쓰인 플래카드를 들고 “R&D 예산 복원하십시오! 생색내지 말고 R&D 예산…”이라고 외치자 대통령 경호원이 즉각 해당 졸업생의 입을 틀어막고, 제압이 쉬이 되지 않자 경호원 여러 명이 붙어 그의 사지를 들고 행사장 밖으로 끌어냈다.

 

 

17일 개혁신당 양향자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R&D 예산을 복원하라고 한 카이스트 학생이 질질 끌려나가 대한민국 모든 과학기술인들이 공분했다”며 “본질은 과학기술에 대한 대통령의 무지와 기만이지, 그 학생의 당적이나 진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양 원내대표는 “‘과학기술을 위한다면서 왜 R&D 예산을 깎았는가’라는 외침은 모든 과학기술인의 질문”이라며 “이제라도 그 질문에 답하라. 대통령이 끌어내린 것은 한 명의 학생이 아니라 과학기술과 대한민국의 미래”라고 했다.

 

이어 “입을 틀어막는다고 없어지지 않고 끌어내릴수록 더 솟아오를 민심”이라며 “민심을 외면하면 반드시 심판받는다”고 했다.

 

한편, 이날 카이스트 동문 10여 명은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행사의 주인공인 졸업생의 입을 가차 없이 틀어막고 쫓아낸 윤석열 대통령의 만행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윤 대통령의 사과와 삭감된 R&D 예산 복원을 요구했다.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놀멍쉬멍, 놀며 쉬며 배우는 농촌 크리에이투어 20개소 선정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이병호)와 함께 「2024년 농촌 크리에이투어 지원사업」 대상 시․군 20개소를 선정, 발표했다. ‘농촌 크리에이투어(CREATOUR)’는 농촌에 특화된 테마 관광상품으로 농촌관광 경영체가 민간 여행사와 협업하여 올해 처음으로 개발ㆍ운영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농촌을 단순히 문화체험하는 곳만이 아니라 방문하면서 배우고 휴식하면서 재미를 느끼며 자기 자신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한 새로운 프로그램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공모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38개 시․군을 대상으로 서면ㆍ발표심사를 거쳐 최종 20개소*를 선정하였다. 선정된 지역은 농촌특화 테마 상품의 개발ㆍ운영 및 홍보 등에 소요되는 사업비 250백만원(국비 125백만원)을 지원받게 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대표적인 곳은 강원 원주시의 「사색(思索) 크리에이투어」, 충남 홍성군의 「따르릉 유기‘논’길」, 전북 익산시의 「다이로움 시골여행」, 경남 거창군의 「신비한 웰니스 거창」 등이다. 김종구 농식품부 농촌정책국장은 “농촌 크리에이투어 사업을 통해 도시민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농촌관광 기회 제공이 되기를 기대하며, 국민 모두가 잘 쉬고, 즐길 수 있는 농촌여행을 만들